UPDATED. 2023-02-08 19:56 (수)
햇빛담요재단 특별초대전 ‘루벤아트파운데이션 컬렉션 전’ 선보여
햇빛담요재단 특별초대전 ‘루벤아트파운데이션 컬렉션 전’ 선보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9.13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재단법인 햇빛담요(이사장 안젤라송)는 리투아니아의 루벤아트파운데이션(Lewben Art Foundation) 컬렉션에 소장된 리투아니아와 라트비아 출신 작가들 작품들을 초청해 선보인다. 

2010년 리투아니아의 금융기업 루벤기업은(Lewben Group)은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전 세계로 흩어진 리투아니아 디아스포라 예술가들의 작품을 환수하기 위한 모금활동을 시작했고, 2013년 루벤 그룹의 빌리우스 발리아우스카스(Vilius Kavaliauskas)회장과 그의 아내 리타 카발리아우스키엔(Rita Kavaliauskien)은 후원자 및 컬렉터들과 힘을 합쳐 300여명 아티스트의 1500여점 이상의 작품을 대중에게 공개하기 위해 루벤아트파운데이션을 설립하였다. 

루벤 컬렉션은 현재 동유럽 최대 프라이빗 컬렉션으로 성장했으며, 재단은 젊은 작가들을 위해 미술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개최하면서 예술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2015년 부터 동유럽과 북유럽 최대 규모 아트페어인 아트 빌뉴스(Art Vilnius) 공식 스폰서이며, 이들이 후원한 리투아니아 파빌리온이 2019년 제 58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황금 사자상을 수상하면서 글로벌 미술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루벤재단은 artnews.lt, artbooks.lt, Echo Gone Wrong 과 같은 예술매체와 출판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발트 예술 정체성의 뿌리는 유럽적 기반이며, 발트의 국가들은 오랜 시간 북유럽과 서유럽의 영향 아래 있었다. 중세시대 이래 독일과 로우 컨트리(Low Countries: 벨기에, 네덜란드)는 라트비아의 미술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반면 폴란드와 인접한 리투아니아의 예술은 고딕양식과 비잔틴양식이 주를 이뤘으며 특히 수도 빌뉴스의 예술과 건축에는 이탈리아의 색채가 강하게 드러난다. 소비에트 연방 시기에도 러시아의 아방가르드 미술과 달리 이들 예술의 존재 방식은 정치적 체제에 적극적으로 저항하기보다, 가장, 비닉, 타협, 교섭 등 다채로운 방법을 통해 사회속에 공존함으로써 예술의 공존을 유지했다. 

전시를 진행하는 햇빛담요재단의 큐레이터 김은영은 “발트 지역 미술을 이끌어 나가는 새로운 세대의 예술가들은 작품을 통해 동시대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이들의 작품이 낯설게 느껴지지 않는 것은 문화권을 떠나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본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발트 지역 예술가들의 작품에 담긴 시의성과 미감을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햇빛담요재단과 루벤아트파운데이션이 공동 개최하는 본 전시는 리투아니아 문화부, 주한 리투아니아 대사관,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 한국메세나협회, 리더피아, 보틀샤크, 데이셀 이 공식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