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3-20 19:05 (월)
스튜디오드래곤,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
스튜디오드래곤,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3.02.0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6979억원-영업이익 652억원
지난해 9편 월드와이드 흥행작 배출
K드라마 전세계 흥행 리드
[사진=스튜디오드래곤]
[사진=스튜디오드래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스튜디오드래곤은 9일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공시하며 "2022년은 스튜디오드래곤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한 한 해”라고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의 2022년은 수많은 글로벌 히트작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레퍼런스를 쌓아 나갔고, OTT 플랫폼의 다각화를 통해 양적, 질적으로 크게 도약한 한 해로 기록된다. 그 결과 총 매출은 6979억원으로 전년대비 +43.3%, 영업이익은 652억원으로 전년 대비 +24% 고성장하며 역대 최대 성과를 달성하며 연간 지속 성장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2022년 총 32편의 작품을 선보이며 K드라마의 전 세계적인 흥행을 주도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의 비영어권 1위 수성과 함께 ‘소년심판’, ‘스물다섯 스물하나’, ‘우리들의 블루스’, ‘별똥별’, ‘환혼’, ‘작은 아씨들’, ‘슈룹’,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등 다양한 작품들이 넷플릭스 글로벌 TOP10에 랭크됐고, ‘돼지의 왕’, ‘유미의 세포들’ 등 티빙 오리지널 작품들도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 뿐만 아니라 디즈니+ 오리지널 작품으로 ‘형사록’과 ‘커넥트’를 성공적으로 론칭시켰으며, 아마존프라임비디오에 ‘아일랜드’를 공급하는 등 국내외 OTT 플랫폼과의 다채로운 협업 기회를 확보해나갔다.

2022년 4분기 실적은 매출 190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8.8% 성장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동일 방영편수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OTT 오리지널 중심의 프리미엄 IP를 통해 매출 성장을 이뤘다. 하지만 판권 상승 및 제작사 인수, 인센티브 등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며 영업이익은 12억원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년은 스튜디오드래곤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눈 여겨 볼 수 있는 한 해였다. 디즈니+, 아마존프라임비디오 등 신규 글로벌 OTT 플랫폼을 확장시켜나가며 53%라는 역대 최대 해외 매출 비중을 달성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9개의 타이틀이 넷플릭스 비영어권 톱10에 오르는 등 명실상부 K드라마의 전세계적인 흥행을 주도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2023년에도 지난해의 성과를 동력삼아 35편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10편의 작품들은 글로벌 OTT와의 동시방영작이 될 전망이며, 두터운 팬덤을 확보한 시즌제 작품 9편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1분기부터 메가IP와 현지화를 완성시켜나갈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화제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더 글로리 Part2’와 티빙 오리지널 ‘방과 후 전쟁활동’ 이 출격을 앞두고 있으며, 2020년 미국 지사 설립 후 얻는 첫 결실인 애플TV+ ‘The Big Door Prize’가 올 봄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최근 넷플릭스와의 재계약이 완료되었으며, ASP(평균판매단가)가 대폭 상승하며 자사 경쟁력에 기인한 향상된 협상력을 증명했다. ‘아일랜드 Part2(티빙,아마존프라임비디오)’, ‘방과 후 전쟁활동(티빙)’, ‘셀러브리티(넷플릭스)’, ‘이두나!(넷플릭스)’, ‘도적:칼의소리(넷플릭스)’, ‘경성크리쳐(넷플릭스)’, ‘스위트홈 시즌2(넷플릭스)’, ‘형사록 시즌2(디즈니+) 등 수많은 다수의 IP가 OTT 오리지널 작품으로 연내 소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TV시리즈 첫 진출작인 ‘The Big Door Prize’가 올 봄 론칭을 앞두고 있고, 지난해 설립된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을 통해 일본 프로젝트 성과도 가시화해 미국, 일본 시장으로의 현지화가 구체적으로 그려질 전망이다.

김제현 스튜디오드래곤 대표이사는 “지난 한 해는 프리미엄 IP의 글로벌 전진배치를 통해 탄탄한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면, 올해는 지난해 다져 놓은 성과를 자양분 삼아 기업 경영 환경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덧붙여 “올해는 전 세계를 사로잡을 다수의 프리미엄 IP, 두터운 팬덤을 확보한 시즌제 작품이 공개될 예정이며, 미국 현지 제작시장 진출 교두보인 애플TV+의‘The Big Door Prize’의 론칭도 목전에 두고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신성장 궤도에 진입할 준비를 마쳤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함정기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3-20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