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6 17:04 (목)
LS, 베트남에 공장 건설 추진
LS, 베트남에 공장 건설 추진
  • 한국정보통신
  • 승인 2005.11.07 10:13
  • 호수 1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 현지 방문…투자 모색
LS그룹(회장 구자홍)이 지난 9월 중국 장쑤성(江蘇省) 우시(無錫) LS산업단지를 준공한데 이어 내년 WTO 가입이 예상되는 베트남에서도 투자 확대에 나섰다.

구자홍 회장을 비롯해 구자열 LS전선 부회장, 김정만 LS산전 사장, 구자균 LS산전 부사장 등 주요 LS경영진 10여명은 지난달 24일부터 27일까지 베트남을 방문, 베트남 정부 관계자와 합작선 대표 등을 만났다.

구자홍 회장과 구자열 부회장은 방문기간 중에 즈엉 안 디엔(Duong Anh Dien) 하이퐁 인민위원회 부위원장과 단 죽 히엡(Dan Duc Hiep) 투자개발국장, LS산전 합작선인 우웬 끼엔 티엣(Nguyen Kien Thiet) VEC 회장 및 하 딘 민(Ha Dinh Minh) VIHEM 사장 등 베트남 정부 관계자 및 합작선 대표들을 잇따라 만나 상호 협력방안과 향후 투자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하이퐁에 위치한 'LS-VINA' 법인은 최근 전력케이블 전용라인을 최신 설비로 구축해 늘어나고 있는 베트남 전력수요에 대비하고 있다. 또 향후 전력케이블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제2공장 건설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LS-VINA' 법인은 저압에서 초고압케이블에 이르는 전력케이블 풀라인업 생산체제를 갖추고 내부 R&D 역량을 확보해 오는 2012년에는 '동남아시아 No.1 전선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5-2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