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기업용 스마트폰 보안서비스 선봬
LG유플러스, 기업용 스마트폰 보안서비스 선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1.12.1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에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기업정보 유출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데 대해 LG유플러스가 기업용 스마트폰을 위한 보안 서비스를 12일 출시했다.

LG유플러스와 보안솔루션 업체 루멘소프트가 함께 내놓은 모바일 단말관리(MDM) 서비스인 '유플러스 m가드'는 기업용 스마트폰이 도난·분실되더라도 기업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해주는 보안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기반으로 하는 이 솔루션은 원격으로 스마트폰을 잠금 설정하거나 초기화하게 해준다.

유플러스m가드는 기기에 저장된 데이터를 백업·복구하거나, 카메라·블루투스·USB 기능을 차단하고, 소프트웨어의 배포 및 실행을 저지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또 관리 서버에서 인증하지 않아 해킹 위험이 있는 애플리케이션은 설치하지 못하도록 하고, 기기에서 문서를 열람할 때 화면을 캡쳐하거나 통제구역에서 촬영하는 행위 등도 방지한다.

이용료는 단말기당 1000원이며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애플의 iOS 환경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월 8000원에 그룹웨어와 모바일오피스, 유플러스m가드를 하나로 묶은 '모바일팩'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