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20:09 (목)
후지필름 보급형 콤팩트 카메라 12종 공개
후지필름 보급형 콤팩트 카메라 12종 공개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2.03.2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대표 마츠모토 마사타케)는 보급형 콤팩트 카메라 브랜드 ‘파인픽스(FINEPIX)’의 올해 상반기 신제품 12종을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파인픽스 신제품은 업그레이드된 기능과 함께 더욱 세분화된 라인으로 구성됐다. 그 중 103가지 장면을 바로 인식하고 촬영모드와 노출, 화이트 밸런스, 초점 등의 설정을 자동으로 최적화시켜 누구나 전문가다운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한 EXR 오토 기능이 가장 주목할 만하다. 

후지필름만의 독자 기술인 EXR CMOS 센서의 탑재로 높은 해상도와 역광에서 빛을 발휘하는 와이드 다이나믹 레인지 모드, 고감도 저노이즈 모드까지 눈으로 본 그대로의 모습을 사진에 재현해주는 것 또한 눈에 띈다. 다양한 화각을 하나의 바디에 탑재한 롱 줌 후지논 렌즈는 후지필름 카메라의 강점이 아닐 수 없다. 

이번에 공개한 파인픽스 카메라 12종 중 주력 제품은 1600만 화소 EXR CMOS 센서에 30배 후지논 광학 줌 렌즈를 탑재해 DSLR에 버금간다는 호평을 듣고 있는 HS30EXR와 HS25EXR, 파인픽스의 베스트셀러인 F시리즈에서 야심차게 선보이는 103가지 장면 인식의 EXR오토 및 얼굴 추적AF 기능을 탑재한 F750EXR과 F660EXR이다. 

또한 30배 고배율에 2cm 수퍼 매크로 기능이 강점이며 실속파 아이 엄마에게 추천하는 SL300과 SL280, GPS 기능을 탑재하고 방수•방진•방충•방한 기능에 뛰어난 아웃도어 카메라 XP50도 주목할 만 하다. 

그 밖에, 작고 가벼워 휴대하기 간편한 콤팩트 카메라로써 디카를 처음 구매하는 이들에게 추천하는 T350과 JZ100, 파노라마 기능과 Full HD 동영상의 기능을 강조하는 JX580과 JX520, JX500 등도 새롭게 선보였다. 

후지필름은 지난 11월, 한국 법인 설립과 동시에 프리미엄 카메라 브랜드 ‘X’와 보급형 브랜드 ‘파인픽스’ 와의 이원화 전략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해 이번 상반기 라인업에 더욱 눈길이 간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의 영업∙마케팅 총괄 고용강 부장은 “최근 렌즈 교환형 카메라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X-Pro1을 통해 후지필름의 카메라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정 받을 수 있었다.” 며 “후지필름만의 기술이 집약된 파인픽스 신제품 12종은 그 어떤 때보다 성능과 조작성을 대폭 향상해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다운 고화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고 전했다.

한편, 파인픽스 HS25EXR, F750EXR, F660EXR, JX580, JX520은 3월 말, F750EXR, SL280, SL300, T350, JX500은 4월 초에 먼저 출시 될 계획이며 이는 온라인 쇼핑몰과 할인양판점, 백화점, 면세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