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20:56 (일)
현대건설 2001년 전기공사 시공능력평가 최우수 업체 선정
현대건설 2001년 전기공사 시공능력평가 최우수 업체 선정
  • 한국정보통신
  • 승인 2001.08.04 09:34
  • 호수 1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주)(대표 심헌영)이 올해 전기공사 시공능력평가에서 최우수업체로 선정됐다.

최근 한국전기공사협회가 공시한 ‘2001년 전기공사업체 시공능력평가액’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5,275억3,756만5,000원의 시공능력 평가액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 자리를 지켰다.
또 삼성물산(주)은 2,589억795만7,000원의 시공능력 평가액을 기록, 2위를 차지했으며 (주)대우건설은 1,706억8,496만7,000원의 시공능력평가액으로 그 뒤를 이었다.

중견업체 중에는 서광전기(주)(26위)와 (합)명전사(42위)의 선전이 돋보였으며 정보통신공사 시공능력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한전KDN은 55위에 머물렀다.
이 밖에 정보통신공사업을 병행하고 있는 중에는 △현대정보기술(주)이 97위 △주광전기정보통신(합) 109위 △삼성SDS(주) 123위 등의 성적을 거뒀다.
이번 전기공사 시공능력평가는 8,605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된 것으로 평가업체가 신고한 공사실적 총액은 지난해 8조5,282억원보다 약 8.4%가 증가한 9조
2,49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업체당 평균실적은 지난해 11억2,800만원에 비해 약 4.8 % 감소한 10억7,400만원에 그쳤다. 이는 전기공사업 등록기준이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변경되면서 약 1,000여개의 신규등록업체가 생겨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전기공사협회는 시공능력평가액과 함께 이 달부터 사전적격심사 등에 적용할 '2000년도 전기공사업 경영상태 평균비율'도 공시했다.

공시결과에 따르면 부채비율과 유동비율은 각각 292.85%와 112.94%로 전년도에 비해 낮아졌으며 총자본 회전율은 0.90회로 전년도에 비해 소폭 증가한 양상을 보였다.
이 밖에 재정경제부 회계예규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PQ대상 및 100억원이상 공사에 적용되는 고정부채비율은 161.34%,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3.93%로 각각 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2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