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10:10 (화)
IBM 왓슨 인공지능 컴퓨팅, 전세계 확산
IBM 왓슨 인공지능 컴퓨팅, 전세계 확산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4.10.1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IBM은  지니 로메티 IBM 회장이 새롭게 문을 연 뉴욕 왓슨(Watson) 글로벌 본부 발족 행사 연설에서 왓슨 컴퓨팅이 전세계 25개국 이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왓슨은 방대한 규모의 빅데이터(Big Data)를 학습 분석해 자연어 기반으로 인간과 소통하는 혁신적인 인지 컴퓨팅 시스템으로 컴퓨팅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왓슨은 인간의 자연어로 묻는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인공지능 컴퓨터다.

왓슨은 자연어처리, 정보수집, 지식재현, 사고, 기계학습 기술을 활용해 개방적인 질문에 응답할 수 있다. 자연어로 진행된 인간과 벌인 퀴즈 대결에서 승리했다. 최근 빅데이터를 특정한 용도로 활용하는 슈퍼컴퓨터로서 각광받기 시작했다.

IBM이 만든 슈퍼컴퓨터 왓슨은 2011년 2월 16일 미국 ABC 텔레비전 퀴즈쇼 '제퍼디!(Jeopardy!)'에서 이 퀴즈쇼의 챔피언들을 압도적인 차이로 따돌리면서 인간과 벌인 대결에서 승리했다.

왓슨은 자연어를 인지하고 인간이 묻는 질문의 해답을 찾아 답한다. IBM은 슈퍼컴퓨터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개발에 주력해왔다. 최근 IBM 왓슨의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외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함으로써 인지컴퓨팅 기술 기반의 새로운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오늘날 업계와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로메티 회장이 밝힌 대표적인 사례를 보면, 호주 디킨 대학의 경우 왓슨을 활용하여 5만 명의 학생들의 질문이나 요청을 담당자를 거치지 않고 24시간 상시 해결해 주고 있다. 예를 들어 “등록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학내 학생 활동이 어떤 것이 있나요?”, “생물학과 빌딩은 어디 있나요?”, “강의에 필요한 준비사항은 무엇인가요? 등의 다양한 주제의 질문과 요청에 즉각 답을 해주고 있는 것이다.

태국 붐룬그라드 국제 병원의 경우는 방콕과 4개 대륙 16개 병원을 왓슨으로 연결하여 광범위한 임상 정보를 기반으로 최적의 치료 계획을 세우도록 하고 있다. 호주 ANZ 은행의 경우는 기존에 몇 주가 소요되던 자산관리 분석을 단번에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 남아프리카 메트로폴리탄 헬스는 삼백만 명에 달하는 고객의 건강 상담 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 왓슨을 활용하고 있다.

IBM 왓슨 그룹 수석 부사장인 마이크 로딘(Mike Rhodin)은 “왓슨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전세계 기업과 기관들이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으며, 시장을 재정의하고, 다양한 산업 혁신을 주도하는 등 새로운 컴퓨팅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왓슨은 새로운 시장과 고객, 파트너, 개발자, 벤처 투자자, 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생태계에 생명의 힘을 불어 넣고 있다. 다가올 위대한 혁신은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연결 고리를 발견하는 사람들로부터 나올 것이며, 왓슨 컴퓨팅이 이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뉴욕에 개소된 IBM 왓슨 글로벌 본부는 전세계에서 왓슨을 전담하는 2000명 이상의 IBM 직원 중, 600명 이상의 직원들이 근무하게 된다. 왓슨 글로벌 본부는 IBM의 인지 컴퓨팅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며, 전 세계 다섯 개의 신설 왓슨 고객 체험 센터와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IBM은 왓슨 그룹에 10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발표했으며, 연구 개발에 집중하면서 클라우드 기반의 인지 컴퓨팅 응용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왓슨 생태계를 통해 파트너사, 스타트업 등과의 협업을 통해 인지 컴퓨팅 앱을 개발하는 데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현재 2000개 이상의 기관, 개별 사업자들이 왓슨 생태계에 소속되어 있으며, 왓슨 인지 컴퓨팅 기반으로 사업과 고객 서비스 혁신을 위한 아이디어들을 공유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