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진·옛 지도 등 이용 더 쉽게…
항공사진·옛 지도 등 이용 더 쉽게…
  • 박현일 기자
  • 승인 2017.03.03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지리정보원 제작
지도 활용수수료 폐지
오프라인 수수료도 인하

앞으로는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제작한 항공사진, 구(舊)지도 등을 온라인을 통해 무상으로 제공 받을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수치지형도, 정사영상 등을 무상으로 일반에 개방한데 이어, 1일 부터 온라인을 통해 항공사진, 구지도(舊지도)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오프라인의 경우 수수료를 대폭 인하했다고 밝혔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공간정보 산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지원 등을 위해 수치지형도, 정사영상 등 16종의 공간정보를 무상으로 개방(온라인) 하는 등 공간정보를 본격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그동안 항공사진, 구지도(舊지도) 등은 민간 등의 비용부담이 상대적으로 컸으나 이번에 법령개정 및 시스템 개편 등을 통해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추가로 무상 개방되는 공간정보는 각종 소송, 재개발 보상, 연구 등에 활용되는 항공사진(약 69만 매) 및 구지도(약 17만 매) 등으로, 국토정보플랫폼(map.ngii.go.kr)을 통해 데이터(파일)를 내려 받거나 사용자가 직접 인쇄물로 출력해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수치지형도 등 기본측량성과를 활용해 간행한 지도 등을 판매·배포할 경우 부과되던 지도 등의 활용수수료도 폐지돼 공간정보 융·복합이 보다 용이해 질 전망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민간의 공간정보 활용실태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공간정보 활용을 저해하는 요인 등을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