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이슈
ICT폴리텍대학
국방부 위탁교육 전문기관 지정
소속 기관 공무원·군무원·장병 등 대상 맞춤형 교육
이민규 기자  |  fatah@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6  15:44:11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교육수요 확충기반 구축
5개 중앙부처에서 인정하는
ICT 전문교육기관 자리매김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첨단기술교육의 중심대학인 ICT폴리텍대학(학장 이용석)에서 운영하고 있는 교육과정이 국방부의 정보통신분야 직무전문 위탁교육과정으로 지정됐다.

이로써 ICT폴리텍대학은 국방부 소속 재직자를 대상으로 교육수요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ICT폴리텍대학은 지난해 11월 17일 국방부 소속 공무원·군무원 및 장병의 직무교육과 현장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창의적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발맞춰, 국방부는 35개 기관 소속 재직자들의 직무 역량강화를 위해 ICT폴리텍대학을 국방부 위탁교육전문기관으로 등록하고 대학에서 운영 중인 교육과정을 신청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소속 직원 및 장병들은 ICT폴리텍대학의 직무교육과정을 이수해 업무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아울러, ICT폴리텍대학은 2~3개월 마다 국방부에 대학에서 운영하고 있는 소정의 교육과정에 대해 안내함으로써 교육수요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 ICT폴리텍대학 전경.

현재 ICT폴리텍대학은 정부 및 공공기관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운영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ICT폴리텍대학은 중앙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행정자치부, 고용노동부, 경찰청 등 4개 기관으로부터 위탁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아 해당기관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 대학 중 4개 중앙부처의 위탁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된 것은 ICT폴리텍대학이 유일하다.

이에 더해 금년 들어 국방부의 위탁전문교육과정으로 등록됨에 따라, ICT폴리텍대학은 5개 중앙부처에서 인정하는 명실상부한 정보통신분야 전문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이뿐만 아니라, ICT폴리텍대학은 지난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직업능력개발 교육기관 평가 3년 인증’을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ICT폴리텍대학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해 현장실무에 최적화된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데 배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처럼 현장 수요자에 특화된 교육과정은 정부로부터 그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ICT폴리텍대학 이용석 학장은 “올해 들어 우리 대학의 교육과정이 국방부의 정보통신분야 위탁교육과정으로 등록됨에 따라, 우리 대학은 국내 정보통신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ICT산업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교육기관임을 입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앞으로도 ICT폴리텍대학이 ICT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정보통신분야 최고의 교육기관으로 확고한 위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