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통신방송
SKB, 지능형 영상보안서비스 활용 확대공유 기능 활용, 실시간 영상 제공
박남수 기자  |  wpcpark@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3  20:32:12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SK브로드밴드는 지능형 영상보안서비스인 ‘클라우드 캠’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캠은 CCTV 영상을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해 스마트폰, PC를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폐쇄형 CCTV는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를 따로 두고 있다.

하지만 ‘클라우드 캠’은 클라우드 서버에 영상을 저장하고, 고객이 실시간으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영상보안 서비스다.

여러 대의 클라우드 캠을 서비스하는 업체는 각 카메라 별로 확정된 아이디를 해당 서비스 고객에게 부여하고, 고객은 자신의 아이디로 접속해 해당 클라우드 캠이 촬영한 영상을 독점으로 이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캠을 설치한 업체가 공유기능을 활용, 고객 개인별로 실시간 영상을 제공해 고객만족도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현재 클라우드 캠이 설치된 업체들을 살펴보면, A자동차 센터는 고객이 맡긴 차량의 정비현황을 해당 고객에게만 실시간으로 제공해 차량 수리과정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있다.

B산후조리원은 면회시간이 제한적인 신생아의 모습을 아이디를 부여받은 가족이 언제라도 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소호뿐 아니라 아파트, 프랜차이즈, 공공분야에서도 적용이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