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자동차 사고에서 치료비 과실상계와
자기신체사고 보험금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자동차 사고에서 치료비 과실상계와
자기신체사고 보험금
  • 이민규 기자
  • 승인 2017.03.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욱 손해사정사 (청담손해사정법인 이사)

현대인에게 보험은 없어서는 안될 필수요소다.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험관련 법규나 규정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 없으면 보험에 가입하고도 충분한 보상을 받지 못할 수 있다. 이 뿐만아니라 보험금 수령을 둘러싸고 보험회사와 다투게 되는 일이 생긴다.
이에 본지는 보험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알기 쉬운 보험이야기’ 코너를 운영한다.

<편집자 주>

 
쌍방과실 자동차사고에서 피해자 대부분이 자동차 사고로 인한 치료비는 모두 자동차보험회사에서 지급해 주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는데 이는 잘못 알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상대방보험회사와 보상합의가 종결되면 보험회사와의 보상처리를 종결하는데, 실 사례를 통하여 상세히 살펴보겠습니다.
A는 본인 소유 자동차를 운전 중 타차와 충돌하여 부상을 입었다. A의 과실이 30%이다. 상대방 차의 보험회사(M사)는 치료비 전액 2,000만원을 병원에 지급하였고, A에게 합의금 1,150만원을 지급하였다. 더 이상 받을 방법이 없는가?

1. 치료비 과실상계

상대방 자동차보험에서 병원에 치료비 전액(2,000만원)을 지급한다. 따라서 교통사고 환자는 가해자 보험회사(M사)가 치료비 전액을 보상한다고 착각을 한다.
그러나 M 보험회사가 치료비를 선지급할 뿐, A에게 지급할 보험금에서 치료비 2,000만원의 30%인 600만원을 공제하고 지급하기 때문에 치료비 600만원은 결국 피해자가 부담하는 결과가 된다.

2. 자기신체사고에서 추가 보상
자기신체사고는 차주나 운전자의 부모, 배우자, 자녀가 운전 중 사상한 경우 본인 자동차의 자동차보험에서 보상 받은 보험종목이다. 만약 상대방 자동차의 대인배상에서 받은 보험금이 있으면 이를 공제한다. 

       자기신체사고 지급보험금 = 손해액 - 대인배상 보험금

상기 A가 무과실이었다면 합의금 2,500만원, 치료비 2,000만원을 보상받았을 것입니다. 즉 2,500만원의 70%인 1,750만원인데 여기서 A가 부담할 치료비 2,000만원의 30%인 600만원을 공제하면 1,150만원이 된다.
자기신체사고에서 A가 부담한 치료비 600만원과 2,500만원의 30%인 750만원 합계액 1,350만원을 보상한도 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자기신체사고는 부상등급을 14등급, 후유장해 등급 14등급을 구분하여 부상등급에 해당하는 한도내에서 보상을 받는데 반하여 자동차상해는 부상 2,000만원, 후유장해 2억 한도 내에서 보상을 한다.
 

 sulee0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