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이슈
건설현장 노동자 평균 연봉 2300만평균 일당 15만원 1년.. 근로일 149일에 그쳐
이길주 기자  |  san@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04  13:50:52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건설근로자공제회

건설근로자 종합생활 실태조사

 


건설현장 노동자들이 평균 15만3580원의 일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연간 평균근무일이 149일이어서 연봉으로 하면 23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노동자 14.9%, 즉 10명중 1명만이 현재 삶에 만족 한다고 응답했다.

건설근로자공제회는 퇴직공제 가입자 중 최근 1년간 근로기록이 있는 건설노동자 2000명을 대상으로 ‘2016 건설근로자 종합생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건설현장 노동자들은 평균 15만3580원의 일급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15~20만원 미만이 5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10~15만원 미만이 30.7%, 10만원 미만이 2.6%로 분석됐다.

최근 현장에서의 연간 근무기간은 평균 149일 이었으며 3개월 미만이 46.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6개월 이상 22.5%, 6개월 미만 19.7%로 조사됐다.

현재 근로계약 형태를 살펴보면, 회사에서 작성한 계약서에 서명만 했다가 45.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계약서를 직접 보고 읽으면서 작성했다 24.6%, 구두(말)로 통보만 받았다가 18.7%로 나타났다.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14.9%만이 만족하고 있고, 37.2%가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런 불만족은 건설현장에서 수입과 숙련도가 낮은 일반공, 조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낮은 삶에 대한 만족도 수준에도 ‘체력이 허락되면 계속 일을 하고 싶다’는 답변은 72.3%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다른 일이 생길 때까지만 하고 싶다’(35.2%)를 가장 많았다.

필요로 하는 복지 서비스로 퇴직공제금 인상 64%, 금융지원 51.2%, 자녀교육비 지원 32%, 건강검진 28%, 취업알선 23.1%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밖에 구직환경에 있어서 현재 구직경로는 팀․반장 등 인맥이 85.4%로 가장 많았으며 주된 직종이나 주특기는 보통 인부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근로자공제회 관계자는 ”앞으로 건설근로자들을 위한 기능향상 훈련 확대와 공공 취업지원서비스 확충, 생활안정 지원 등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건설근로자의 고용 복지서비스의 확충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