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차 전용도로 정책 연구
국토부, 자율차 전용도로 정책 연구
  • 박광하 기자
  • 승인 2017.04.1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차 전용차로·신호주기 자동조절 등 연구
“현실성 있게 변화 예측해 추진대책 강구”
기술발전으로 정보통신·센서 등을 활용한 자율주행차가 속속 선보이고 있다. 멀지 않은 미래에 자율주행차와 일반차가 혼재하는 과도기가 나타나게 될 전망으로, 정부는 이에 대해 자율차 전용차로 등의 정책을 연구한다.

국토교통부는 4~5월중 도로분야 핵심 정책 연구용역 과제를 발주해 자율주행차와 일반차량이 혼재하는 시대를 대비한 자율주행차 전용 차로를 만들고, 교통량에 따라 자동으로 신호 주기나 시간이 달라지는 등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대비하는 도로정책 연구를 시작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또 도시에 있는 도로를 쾌적하고 안전한 스마트 도로로 만들고 도로공간의 창의적인 활용을 위한 융복합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전형필 국토교통부 도로정책과장은 “전국의 일상적인 도시 교통혼잡과 사고 위험을 해소하고 급속도로 다가오고 있는 미래 환경 변화를 현실성 있게 예측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도로 분야의 핵심 정책과제를 식별하고 적실성 있는 추진대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이 일상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찾아 개선하고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드는 것은 물론, 도로정책 전반에 대한 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기에 도로의 역할을 새로이 정립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정책 연구과제 입찰 과정에서 다양한 식견과 경험을 두루 갖춘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내실있게 정책을 수립·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