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IT서비스·SW
대검, IT업체와 보안정보·기술 공유
박광하 기자  |  wideha@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7  15:09:10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정보통신 기술 발전에 따라 사이버 범죄도 지능화되는 추세로, 대검은 정보통신 관련 범죄를 예방·적발하기 위해 IT업체와 보안협약을 맺었다.

대검찰청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S, Microsoft)사 사옥에서 사이버테러와 범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MS와 정부보안프로그램(GSP, Government Security Program) 협약을 체결했다.

GSP는 MS에서 2002년부터 운영중인 협력체계로, 대검이 지난 2012년에 체결했던 보안협력프로그램(SCP, Security Cooperation Program)보다 더욱 포괄적이고 강화된 보안협력 방식이다.

협약 체결에 따라 대검은 윈도우즈 OS, 오피스 등 MS 제품의 소스코드와 보안 취약점 관련 정보를 제공받고 악성코드 등 정보를 공유키로 했다.

또 주요 사이버테러 등 범죄위협이 발생하는 경우 검찰의 IT 수사역량과 MS가 보유한 사이버 위협 정보 및 보안기술 등을 결합, 사이버 범죄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MS는 지난해 3월 사이버보안센터를 개소했으며 대검은 위 센터와 긴밀한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한바 있다.

대검 관계자는 “최근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 유포 및 사이버테러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주요 IT업체와 사이버위협 정보나 보안기술을 공유할 필요성이 증대하고 있다”며 “이번 MS와의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의 사이버보안 분야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사이버테러 등에 대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