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신문
IT융합
센서·무선통신 활용 곤충 사육시스템 개발
박광하 기자  |  wideha@ko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4  16:03:27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각종 센서와 무선통신망을 활용해 곤충사육시설의 환경을 실시간으로 취합, 모니터링해 사육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돼 농업 전반으로의 적용을 앞두고 있다.

강원도 농산물원종장(장장 허성재)은 24일 농산물원종장 동산별관 잠사곤충시설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곤충자원의 신속한 산업화를 위한 핵심모델 개발사업’과 관련해 ‘ICT 기술개발 시연회 및 과제추진현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농림부를 비롯한 잠사곤충 관계기관 및 도내·외 잠사곤충농가 종사자들이 참석했다. 

도 농산물원종장은 지난해 6월 국책과제인 핵심모델 개발사업에 선정돼 그동안 첨단 ICT 기술을 이용한 현장사육기술 개발을 추진한 결과 곤충사육용 무선환경정보 수집센서를 만들게 됐다.

이 센서를 이용하면 온·습도, 광량, 대기질 분석 등 곤충사육에 필요한 환경정보가 실시간으로 수집된다. 수집된 데이터는 와이파이(Wi-Fi)와 3G 네트워크를 통해 서버로 전송된다.

센서에는 배터리가 내장됐으며 태양광이나 온도 차이를 이용한 ‘열전발전기술’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므로 별도의 외부전원공급이 필요없다.

또 이동가능한 일체형으로 제작돼 사육케이스에 부착하거나 사육실 내에서 위치를 옮길 수 있어 보다 정확한 정보 수집이 가능하다.

석영식 농산물원종장 박사는 “올해 안으로 농산물원종장에서 개발 예정인 ICT 곤충사육사와 연동되면 정확한 사육환경 제어와 질병관리, 생산 및 출하시기 분석 등 사육정보 빅데이터 구축도구로 이 센서가 활용돼 농가에게는 생산성 향상을, 소비자에게는 곤충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센서는 누에뿐만 아니라 양봉, 식용곤충, 나아가 일반 농작물에 대해서도 활용이 가능해, 앞으로 ICT 기술이 농업 전반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성재 농산물원종장장은 “이번 성과는 곤충뿐만 아니라 타 작목에도 적용가능하며 우량종자생산을 넘어 개발된 첨단기술을 적용한 관련 농업 부가가치를 높이는데 노력하겠다”며 “향후 유치할 곤충종자보급센터의 곤충자원 육종 및 보급과 연계해 곤충종자 이력제, 곤충질병관리에도 적극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정보통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LINE it! 네이버밴드 Kakao Kakaostory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