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카셰어링 사업에 IoT 융합나선다
경기도, 카셰어링 사업에 IoT 융합나선다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7.08.0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관용차량 공유서비스인 행복카셰어와 관련, 도민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과 융합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행복카셰어는 주말과 공휴일에 운행하지 않는 공용차량을 저소득층에게 무상으로 빌려주는 것으로 공공기관의 공용차량을 도민과 공유하는 전국 최초의 공용차량 공유사업이다.

도는 행정안전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관련기관과 용역수행 사업자 간 협약을 맺고 ‘사물인터넷 기반의 공용차량 소외계층 공유서비스 구축사업’를 추진한다.

본 사업은 그간 도에서 추진한 행복카셰어 사업에서 발생한 도민의 불편사항 해소에 중점을 두고 있다.

행복카셰어 신청포털을 통해서 신청만 하면, 자격정보(기초 생활 수급권 증명 등) 연계를 통해 서류절차가 간소화되면서 신청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또한 차량 내 사물인터넷 장비를 활용해 사고 등 응급상황 발생시(충격감지, 비상버튼) 자동으로 관제센터로 연결돼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실시간으로 차량 위치를 관제해 안전한 운행을 지원하는 기능도 추가된다.

아울러 관용차량의 소모품 관리 및 차량운행 행태의 분석기반을 마련해 효율적인 관용차량관리를 수행할 수 있다.

시·군에서도 별도의 시스템 구축이 없이 차량용 사물인터넷 단말기만 구입해 설치하면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확산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7년 행정안전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 사업으로 선정돼 국비 7억원을 지원받아 금년 말까지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