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자진 사퇴
[속보]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자진 사퇴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7.08.1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우석 사태 핵심 인물

각계 각층 비난 쏟아져

11일 오후 사퇴문 발표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전격 사퇴했다.

박 본부장은 사퇴의 뜻을 임명 된지 나흘만인 11일 오후에 밝혔다.

박 본부장은 사퇴문에서 “국민에게 큰 실망과 지속적인 논란을 안겨드려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면서 “어렵게 만들어진 과학기술혁신본부가 과학기술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서 과학기술인의 열망을 실현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기원한다”고 덧 붙였다.

그는 이어 “저의 사퇴가 과학기술계의 화합과 발전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 붙였다.

그동안 박 본부장은 과학윤리 논란과 논문조작으로 세상을 시끄럽게 한 황우석 사태에서 핵심역할을 한 인물로 꼽히며 임명을 철회 하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각계각층에서 나온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