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축제 즐기려면 잇템(‘IT’EM)부터 챙겨라!
가을 축제 즐기려면 잇템(‘IT’EM)부터 챙겨라!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09.2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은 바로 ‘야외 축제의 계절’이다.

맑은 날씨에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은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기 더 없기 좋은 계절이기 때문이다. 다양하게 열리는 축제를 즐기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장시간의 야외 활동도 끄덕 없이 버틸 수 있는 체력. 여기에 축제의 재미를 더할 수 있는 잇템(IT+ITEM)을 챙긴다면 금상첨화다. 이에 축제 유형별로 궁합이 잘 맞는 다양한 ‘IT’템을 소개한다.

니콘 카레라를 이용해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니콘 카레라를 이용해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음악 페스티벌의 추억은 카메라로 ‘저장’!

가을 야외 축제의 대표주자는 뭐니뭐니해도 음악 페스티벌이다. 잔디밭에서 가족, 친구, 연인과 오순도순 모여 공기를 타고 흘러나오는 감성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절로 힐링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피크닉을 즐기며 유명 뮤지션들의 음악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특별함 때문에 소중한 순간을 남기기 위해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다.

가벼운 인증샷의 경우 스마트폰의 카메라 기능을 이용할 수도 있지만, 밤까지 이어지거나 실내에서 진행되는 공연까지도 제대로 담고 싶다면 고성능의 DSLR 카메라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니콘의 D7500은 고성능과 휴대성, 쉬운 조작성을 갖춘 DSLR 카메라로 음악 페스티벌의 현장을 생생하게 담아낼 수 있다. 이 제품은 최고 수준의 고화질을 실현시켜주는 고성능 화상 처리 엔진을 탑재해 ISO 100부터 ISO 51200까지의 광범위한 상용 감도를 지원하며 낮은 물론 가을 밤의 낭만적인 저녁 공연도 선명하게 촬영 가능하다.

또한, 4K UHD(3840×2160) 해상도에 초당 최대 30프레임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 좋아하는 뮤지션의 공연도 멋지게 기록할 수 있고, 스냅브리지(SnapBridg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의 사진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SNS 채널에도 바로 업로드 가능하다. 이 외에도 터치 패널 및 틸트식 액정 모니터를 채용해 스마트폰처럼 편리하게 조작하면서 다양한 앵글을 담을 수 있고, 무게 약 720g(배터리 및 SD 메모리 카드 포함, 본체 캡 제외)로 간편하게 들고 다니면서 공연 촬영을 즐길 수 있다.

 ■ 마라톤 축제에서는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날이 적당한 가을은 놀기도 좋지만, 운동하기에도 최적이다. 따뜻한 가을 볕에 시원하게 불어보는 바람을 맞으며 운동을 하면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을에는 유독 마라톤 소식이 많은데, 가벼운 마음으로 마라톤에 도전했다가 길고 외로운 시간을 견디지 못하고 중도 포기하는 사람도 많다.

올 가을, 중도포기 없이 몸과 마음을 단단하게 만들 수 있는 마라톤에 도전하고 싶다면,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달리는 시간을 흥겹게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엠지텍이 선보인 블루투스 이어폰 맘모스(MAMMOTH)는 360도로 회전하는 이어헤드를 통해 사용자가 편한 방향으로 맞춰 사용할 수 있어 장시간에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귀걸이형 형태로 쉽게 빠지지 않으며, 이어폰 자체에 볼륨조절 버튼이 있어 높은 편의성을 갖췄다.

또한, 이어폰 자체 배터리 용량이 높아 싱글 사용 시 약 10시간에서 12시간, 듀얼로 사용할 경우 약 7시간부터 8시간(음량 20~30% 사용기준)정도 이용 가능하며, 전용 충전 케이스가 필요 없어 마이크로 5핀 충전기로 어디서든 쉽게 충전이 가능하다.

■ 화려한 불꽃을 보기 위한 기다림의 시간은 전자책으로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 놓는 불꽃축제 역시 가을 축제에 빼 놓을 수 없는 단골 손님이다. 불꽃축제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 제일 먼저 해야 할 것은 자리선정. 그렇기 때문에 밤에 열리는 불꽃축제를 위해 아침부터 명당자리를 맡기 위한 치열한 자리싸움이 시작된다. 만족스러운 자리 선정이 끝났다면 이제부터 불꽃놀이가 열리는 시간까지 기다리는 일이 남았다. 함께 한 친구들과 즐겁게 놀다 보면 금방 지나갈 테지만, 가을답게 낭만과 사색의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전자책으로 밤에도 빛나는 독서남녀가 되어보자.

전자책 전문기업 한국이퍼브의 크레마 카르타 플러스(Crema Carta+)는 기존에 출시된 기기에서 선명한 화질은 더욱 살리면서 무선 리모콘과 사이드 키를 탑재해 보다 편리한 독서가 가능하도록 했다. 종이책 인쇄 품질 300PPI 고해상도 카르타 패널은 빛 반사 없는 e-ink 패널로 눈부심을 방지해 장시간 독서에도 눈의 피로를 최소화 하고, 프론트 라이트 기능을 통해 밤에는 환하게 낮에는 또렷하게 언제 어디서나 선명하게 책을 읽을 수 있다.

또한, 단말기 좌우에 정전식 터치 기반의 사이드키를 탑재해 책을 쉽게 넘길 수 있고, 별도 발매된 블루투스 무선 리모콘을 이용하면 떨어진 거리에서도 페이지 넘김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6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함께 기본 16GB의 저장 용량을 제공하고, 외장 메모리를 활용하면 최대 32GB까지 확장할 수 있어 많은 책을 저장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