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
판도라의 상자
  • 박진숙 기자
  • 승인 2017.10.1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숙 기자

지난해 12월 개봉한 영화 ‘판도라’는 원자력발전소를 소재로 한다. 역대 최대 규모의 강진으로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까지 일어나면서 최악의 사태를 유발할 2차 폭발의 위험을 막기 위한 평범한 사람들의 사투를 다뤘다.

관람객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갈렸다. 가족의 사랑과 동료들의 희생이 과하게 더해진 신파극이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원자력의 위험성을 절감하며 이에 대한 경각심을 느꼈다는 반응도 나왔다.

부산과 울산 등 원전 주변 지역에 거주하거나, 고향이 그곳인 사람들은 이 영화 속 이야기가 내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 크게 절감했을 것이다.

영화 ‘판도라’ 이야기를 꺼낸 것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와 한국갈등학회의 전국순회토론회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원전 건설 재개 측은 원전 기술산업 쇠퇴 문제와 에너지 설비 비용 인상에 따른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등으로 운영비 지출이 상당히 늘어 기업 경쟁력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건설 중단 측은 원자력의 안전성 문제와 신재생 에너지 비중의 확대 필요성을 근거로 내세웠다. 또 가구당 전기 요금을 3523원~5572원 추가로 내면 탈원전이 가능하다는 발표도 나왔다.

한 가구당 전기 요금은 적게 인상되더라도 대기업이나 협력업체의 추가 전기 요금은 한 가정의 추가 요금보다 더 많을 수밖에 없다. 시민들이 탈원전을 지지하더라도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반대하는 것은 당연하다. 영화 ‘판도라’에 대한 반응이 엇갈렸던 것처럼 말이다.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판도라의 상자는 열릴 수밖에 없다.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2, 3차 협력사의 피해가 심각한 만큼,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이는 쪽으로 가야 한다.

원자력의 최대 수혜자가 협력업체 1700곳이 아닌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현대건설·삼성물산 등 원전산업계 대기업이다. 중소기업도 기업에 속하지만. 탈원전 전기세 인상 대상 업체를 소득 수준으로 정해서 중소기업은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7-12-16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7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