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찬성 ‘56%’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찬성 ‘56%’
  • 김연균 기자
  • 승인 2017.10.12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잡한 통신요금 구조가 주요 원인
기존 약정할인 혜택 축소 우려 목소리도 있어

휴대전화 단말기 완전자급제도입을 찬성하는 소비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소속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11일 발표한 단말기완전자급제 소비자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소비자들 56%가 찬성했으며 반대의견은 10%에 불과했다.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이동통신사들이 휴대전화기를 팔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다.

설문조사는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20대 이상 일반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중 55.9%가 단말기 자급제에 대해 찬성’, 10.4%반대의견을 각각 밝혔으며, 33.7%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자급제를 찬성하는 이들(559) 중에는 복잡한 통신요금 구조에 대한 불신을 찬성 이유로 꼽은 이들이 47.2%로 가장 많았다. ‘통신요금 인하 기대35.1%로 그 다음이었다.

단말기 구매시 불편 사항에 대한 질문에서도 42.6%단말기 지원금액 등 정확한 정보 부족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자급제 도입을 반대하는 소비자(104) 58.7%기존 지원금 및 선택약정할인 혜택의 축소 우려를 꼽았다.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도입될 경우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고 있는 알뜰폰을 이용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21.2%이용하겠다’, 51.2%고려해 보겠다고 답해 긍정적 응답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