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7:51 (금)
꽉 막힌 건설취업문…솟아날 구멍은 있다?
꽉 막힌 건설취업문…솟아날 구멍은 있다?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7.10.2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구직자 취업 눈높이 낮춰라"…건설업 특성상 경력관리가 우선

해외건설 시장이 불투명한 가운데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금융 대책, 탈원전 정책, 금리인상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건설업계에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일자리 창출의 효자 노릇을 해온 건설업 채용문이 한층 좁아질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다.

대형 건설사들이 신규 인력 채용에 소극적인 반면, 중견 건설사들의 알짜 채용소식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27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대표 유종현 www.worker.co.kr)에 따르면 케이알산업, 남양건설, 우남건설, 창성건설 등 건설구직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중견 건설사들이 전문인력 채용에 나서고 있다.

유종욱 건설워커 총괄이사는 "해외건설 시장의 상황이 녹록지 않은 가운데 국내 건설시장도 어려운 국면에 접어들다 보니 대형 건설사들은 신규 인력 채용에 보수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하반기 대기업 공채에 실패할 경우에는 눈높이를 낮추고 일단 취업을 해서 직무역량을 높이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KR산업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건축공무, 건축시공 등이며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11월 3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4년제 대학 건축관련 학과 졸업자로 건축기사 이상 자격취득자 △공동주택(아파트) 건축공무/시공 3년 이상 등이다.

◆ 남양건설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안전, 전기, 설비 등이며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11월 2일까지 우편, 이메일, 건설워커 온라인 입사지원 등의 방법으로 제출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2년제 대학이상 관련학과 졸업자로 실무경력 3년 이상인자 △관련 분야 자격증 소지 필수 △LH 공동주택(아파트) 유경험자 우대 등이다.

◆ 우남건설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건축시공, 설비시공, 건축자재 등이며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10월 31일까지 건설워커 온라인 입사지원 방법으로 지원하면 된다. 응시자격은 △공동주택, 복합시설, 업무시설 유경험자 우대 △관련학과 졸업자 우대 △관련자격 취득자 우대 △경력직은 2년 이상 근무경력자(주임~대리급) 등이다.

◆ 창성건설이 하반기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건축, 품질, 설비, 안전, 영업, 재무 등이며 11월 5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공통자격은 △대학교 졸업자(설비/안전직의 경우 초대졸 졸업자도 가능) △안전기사, 정보기사(기능사) 소지자 우대 등이다.

◆ 건원엔지니어링이 건축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직무는 건설사업관리자(CMr)이며 11월 7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정규 4년제 대학 졸업자 (2018년 2월 졸업예정자 포함) △기사 1급 이상 자격증 소지자 △토익 700점 이상 또는 토익스피킹 레벨5급 이상 △건설기술자 경력관리 수탁기관의 경력증명서에 입사 등록되지 않은 자 등이다.

이밖에 반도건설(11월17일까지), 서브원(11월12일까지), 지안스건설(11월10일까지), 범양건영(11월5일까지), 삼호(11월4일까지), 한일건설(11월3일까지), 양우종합건설(11월3일까지), 대선건설(11월3일까지), 하나문장건설(11월3일까지), 대률종합건설(11월3일까지), 원일종합건설(11월3일까지), 건화(11월1일까지) 등 중견 건설·엔지니어링 업체들도 사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건설워커(www.worker.co.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10-1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