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21 17:37 (화)
[현장]KT샛, 위성 통해 해양·산간·사막까지 5G 서비스
[현장]KT샛, 위성 통해 해양·산간·사막까지 5G 서비스
  • 금산=박남수 기자
  • 승인 2018.06.0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연결 모빌리티 구현 비전 발표

‘5G-위성’ 기술 표준화 추진

해외매출 200억원으로 늘릴 것

북한 통신·방송 사업 확대 기대
KT샛 직원들이 금산위성센터에서 위성 안테나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KT샛 직원들이 금산위성센터에서 위성 안테나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KT샛이 그동안 통신 네트워크가 닿지 않았던 해상·항공·산간 오지 등에 위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의 인공위성사업자인 KT샛(대표 한원식)은 7일 충남 금산 위성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성을 통해 어디에서나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는 ‘초연결 모빌리티(hyper-Connected Mobility)’를 구현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모기업 KT가 주도하는 5G와 위성 간 공통 표준화, 생태계 활성화를 통해 5G 서비스 혜택이 해양, 산간오지, 사막 등에까지 확장되도록 한다.

초연결 모빌리티의 두 가지 축은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MVSAT)과 항공기 와이파이(IFC) 서비스다.

KT샛은 2016년부터 MVSAT 사업에 집중해 이달 초 수주 선박 500척을 달성했다.

KT샛은 500t급 이상 선박이 2000척 규모인 국내 MVSAT 시장에서 고객사를 1000척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올해 하반기에는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유럽 등지로 영업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항공기 와이파이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동해와 아라비해까지 커버할 수 있는 무궁화5A호를 상용망과 연계하는 서비스를 글로벌 사업자와 논의 중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KT샛은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보안성이 뛰어난 블록체인 기술을 위성 전용망과 해상 통신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차세대 보안기술로 주목받는 위성 양자암호통신 상용화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KT 융합기술원과 함께 그룹 차원의 양자암호기술 연구개발(R&D)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양자통신은 양자의 특성을 이용해 특정 정보를 암호화해 전송하는 기술로, 해킹이나 도청∙복제 등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보안성이 매우 뛰어나다.

KT샛은 신규 위성 효과에 힘입어 2015년 3개국 13개 고객사를 작년 7개국 22개사로 늘렸다. 올해 들어서는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미얀마,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체 매출 중 글로벌 비중을 현재 12%에서 2025년 46%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전문 인력 25명으로 구성된 미래성장전략 TF인 '스페이스 오디세이 25'를 구성했다. 올해 해외 매출 목표액은 200억원으로 잡았다.

KT샛은 해상 안전을 위한 정부의 위성시스템 구축에도 참여할 방침이다.

아울러 남북 화해 무드에 맞춰 북한 지역에서 추진할 수 있는 위성 통신·방송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위성망은 국내 통신·방송망이 보급되지 않은 북한 지역에서 남과 북을 연결하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라는 게 KT샛의 예상이다.

한편 KT샛은 무궁화 위성 3호의 소유권을 두고 벌인 홍콩 위성사업자 ABS사와의 국제 중재 소송에서 패소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한원식 대표는 ”그 동안 국민께 심려를 끼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뉴욕 연방항소법원에 다음 달 다시 항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T는 지난 2011년 ABS에 무궁화 3호 위성 소유권을 헐값에 매각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따라 재매입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고 ABS사가 계약 위반으로 소송을 제기해 손해배상금 지급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8-08-21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8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