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5:08 (목)
“같은 차 안에서 서로 다른 음악 감상을”
“같은 차 안에서 서로 다른 음악 감상을”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8.08.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독립음장 시스템 공개

소리 감쇠·증폭…좌석별 방음 효과
이강덕 연구위원(오른쪽)과 연구원들이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이강덕 연구위원(오른쪽)과 연구원들이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을 시연하고 있다.

같은 자동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악을 간섭 없이 들을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핸즈프리로 전화 통화를 하는 내용이 다른 좌석에서 들리지 않게 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제어시스템(SSZ: Separated Sound Zone) 기술 설명 콘텐츠를 12일,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저널과 유튜브를 통해서 공개했다.

한 가족이 차를 타고 이동할 때 클래식을 좋아하는 부부와 최신 팝송을 듣고 싶어하는 아이들 간 음악적 취향이 달라서 보통 아이들은 이어폰을 끼고 원하는 음악을 듣는다. 이런 상황은 가족이 같은 공간에 있지만 단절된 느낌을 갖게 한다.

하지만 독립음장제어시스템이 탑재된 차량을 타면 대화를 하면서도 각자의 취향에 맞는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이 기술은 차량에 내장된 여러 개의 스피커들이 동시에 다른 음향을 낼 때 나오는 소리의 파장을 서로 감쇠시키거나 증폭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좌석별로 원하는 소리가 재생되게 하는 원리다.

이에 따라 좌석마다 다른 음악을 틀어도 음이 중첩해 들리는 간섭이 발행하지 않으며 좌석별로 방음시설이 구비된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헤드폰이나 이어폰 없이도 서로 다른 음악을 듣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음악을 듣는 중에도 대화를 할 수 있어 탑승자 간 단절이 일어나지 않는다. 또, 전화 통화를 해도 동승객에게는 들리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다.

나아가 운전자에게는 필요하지만 탑승자에게 불필요한 소리를 제거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 음성이나 각종 자동차 경보음과 같은 정보성 음향을 운전자에게만 집중하게 해 나머지 좌석에서는 정숙한 실내 공간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업체 측은 이 시스템을 2014년부터 연구하기 시작해 자동차에 대한 테스트를 완료했고, 이르면 1~2년 이내 양산차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강덕 연구위원은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자동차 내에서 즐길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자율주행 시대에 필요한 기술”이라며 “개인에게 독립된 오디오 공간을 부여해 자동차가 더 친화적인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8-11-15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8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