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13:05 (금)
[원포인트 파워 레슨-12] 드라이버 '뽕샷' 고민 해결
[원포인트 파워 레슨-12] 드라이버 '뽕샷' 고민 해결
  • 김한기 기자
  • 승인 2019.01.25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성 티칭프로, 굿샷! 가이드

용인 K비전골프아카데미

많은 골퍼들이 드라이버 비거리에 고민이 많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스윙스피드를 늘리고 몸의 꼬임량을 증가시키고 근력을 키운다고 해도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정확히 볼을 맞추느냐에 달려있다. ‘정타가 비거리다’라는 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레슨을 받으러 오시는 분들 중에도 비거리에 고민이 많은 분들이 계신데 특히 여성골퍼들 중에는 드라이버 칠 때마다 볼만 높이 뜨고 멀리 나가지 않는다고 하소연하신 분들이 많이 있다. 일명 스카이볼 혹은 뽕샷이라고 하는데 클럽헤드 위부분에 볼이 맞아 높이 뜨는 현상이다. 보통 드라이버 샷은 볼이 Tee위에 놓여 있기 때문에 어퍼 블로(upper blow)로 샷을 해야 되는데 이런 뽕샷은 다운스윙시 몸의 중심이 볼 있는 방향 앞으로 쏠리면서 다운 블로(down blow)로 클럽이 던져지고 클럽헤드가 볼과 티 사이로 파고드는 현상이다. 이런 골퍼들의 대부분은 우드는 잘 치는데 드라이버가 엉망이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다. 모든 클럽의 스윙이 자신도 모르게 상체가 앞으로 쏠리면서 down blow로 볼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다운스윙시 몸의 축이 지나치게 앞으로 쏠리며 뽕샷이 나오는 이유는 무엇인가? 첫 번째는 비거리를 내기 위해 몸을 많이 쓰게 되는데 하체 허리 회전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나치게 상체중심의 팔로 스윙하면서 스윙궤도가 Out to In의 down blow 샷이 만들어 지게 된다. 그 때 하체가 몸의 중심을 잘 잡아주지 못하는 경우에는 몸의 축이 앞으로 쏠리면서 볼의 하단부를 때리는 뽕샷이 발생된다. 하체 힘이 다소 부족한 여성골퍼들에게는 이런 뽕샷이 더 많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그렇다면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

원포인트 파워레슨 뽕샷 해결방안은 다운스윙시 좀 더 빠르게 왼쪽골반을 뒤쪽으로 회전시켜 바로 열어주고, 임팩트 이후에는 왼발뒤꿈치 바깥쪽으로 체중이 옮겨가도록 회전하면서 클럽을 던지는 연습을 하면 상당히 효과적이다. 기존에는 팔로우 피니시 단계에서도 왼발바닥 전체가 땅에 그대로 닿아있는 반면 교정후에는 왼발 엄지발가락쪽이 약간 들리면서 하체축이 확실히 뒤로 돌아나가는 느낌을 확인할 수 있다. 좀 더 빠른 왼쪽골반회전과 왼발엄지발가락 들림으로 비거리의 치명적인 뽕샷의 고민을 바로 해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4-26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