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8 08:44 (월)
상암 일대 ‘자율주행 메카’ 자리매김
상암 일대 ‘자율주행 메카’ 자리매김
  • 차종환 기자
  • 승인 2019.01.2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전용시험장 구축…6월 시범운행

121km 구간 노변기지국∙센서 설치

C-ITS 정보 무료 개방…민간개발 지원
서울 상암지역 일대가 5G 기반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로 조성된다.
서울 상암지역 일대가 5G 기반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6월 상암 지역에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 전용시험장을 조성하고 5G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상암 DMC 지역에 조성될 자율주행 전용시험장은 자율주행지원을 위한 노변센서,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설비, 관제시스템 등 스마트인프라가 구축되며, 고정밀지도(HD), 차량정비∙주차공간, 전기차 충전소 및 휴게․∙사무공간 등도 함께 제공된다.

특히, V2X 구현을 위한 통신 중 하나인 5G 기술은 LTE에 비해 20배 이상 빠른 초고속, 초저지연(0.01초)의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을 안정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용시험장은 자율주행 실증에 필요한 모든 장비와 편의시설을 24시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운영된다.

서울시는 경찰청과 협조해 정기 도로통제(주말) 등을 통해 실제도로 운행이 어려운 새싹기업 등 초기 자율주행 업체들도 전용시험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SK텔레콤과 KT에서 자체 제작한 5G 자율주행버스가 주 3회 이상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미래 교통기술을 시연하고 교통 청사진을 공유하기 위해 ‘자율주행 페스티벌’도 개최할 예정이다.

스마트인프라(C-ITS) 기반 대중교통(버스) 안전서비스도 실증한다.

우선, ‘대중교통 올인원(All-in-One) 통신단말기’를 버스에 장착하고, 2020년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 운영도로를 중심으로 총 121.4km 구간에 통신기지국, 노변센서 등을 구축한다.

또한, 승차와 동시에 탑승한 노선번호와 차량번호가 승객의 스마트폰으로 안내되고, 스마트폰으로 내릴 정류소만 선택하면 버스운전자에게 자동 전달되는 편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스마트폰을 통해 승용차에도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0년 상반기에는 SK텔레콤과 함께 ‘T맵’에도 교차로 사고위험, 정류소 근처 버스 급정거 등 일부 교통안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으로, T맵 사용자라면 어떠한 장치의 별도 장착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교통안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올해 12월부터 C-ITS 관련 정보를 무료 개방해 민간의 장비 및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재평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은 “서울시과 같이 교통이 복잡한 도심지역에서 교통안전 서비스를 실증하고 자율주행 실험을 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통신, 정밀지도 등 스마트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여, 도심에서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2-18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