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5:47 (금)
[영화 리뷰] 항거 유관순 이야기
[영화 리뷰] 항거 유관순 이야기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2.2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옥도 가둘 수 없었던 그들의 뜨거운 외침이 들린다”


100년이 지나도

우리 마음속 잊지 못할 울림

 

 

유관순 열사의 이야기를 그린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보고 나면 뜨거운 울림과 강렬한 여운이 남아 쉽게 마음의 아림이 사라지지 않고 먹먹함이 지속된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1 만세운동 후 세평도 안 되는 서대문 감옥 8호실 속에서 영혼만은 누구보다 자유로웠던 유관순과 8호실 여성들의 1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1919년 천안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 당시 유관순의 모습을 시작으로, 3.1 만세운동 이후 서대문 감옥 8호실 속 우리가 몰랐던 유관순의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특히 8호실 여성들과 함께 위로하며 유대하는 유관순의 모습은 독립 운동가이기 전에 열입곱 소녀였던 그녀의 감정과 심리를 엿볼 수 있어 따스하며 애잔함이 스며들게 만든다.

또한 일제가 고문과 협박으로 조선인들을 억압하려 하는 상황 속에서도 “만세 1주년인데 빨래나 하고 있을 순 없잖아요”라며 당찬 미소를 띤 유관순의 모습은 뜨거운 항일 투쟁에 대한 용기를 여실히 느끼게 해 준다.

이후 유관순의 “대한독립 만세!”라는 외침이 서대문 감옥 전체, 그리고 옥사 밖으로 퍼지는 장면은 온몸에 전율을 느끼게 하며 몰입감을 높이게 한다.

유관순 역은 연기파 배우 고아성이 맡아 진심을 담은 열연으로 뜨거운 울림을 선사해 준다.

고아성은 유관순 역을 통해 우리에게 역사 속 위인으로 알려진 유관순 열사 이전에 열입곱 순수한 소녀 유관순의 마음을 들여다 볼수 있게 3.1 만세운동 후 유관순의 옥중 생활과 다양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 찬사를 자아내게 했다.

고아성의 열연 장면과 강렬한 눈빛은 이전에 볼수 없었던 새로운 유관순의 모습으로 관객들을 영화속으로 끌어 들이고 있다. 열입곱 소녀부터 옥중속 주체적이고 당당한 유관순 모습까지 배우 고아성의 새로운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고아성 뿐만 아니라 충무로의 개성파 배우 김새벽, 김예은, 정하담이 총출동해 충무로가 주목한 배우들의 매력적인 연기 앙상블로 스크린을 꽉 채우는 존재감을 발휘한다.

감옥도 가둘 수 없었던 그들의 외침을 느끼고 싶다면 3월에는 항거 유관순이야기 관람을 추천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3-22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