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5:47 (금)
[과기정통부 업무계획] 5G 세계 첫 상용화…글로벌 시장 선점
[과기정통부 업무계획] 5G 세계 첫 상용화…글로벌 시장 선점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3.0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시설 점검대상 확대

R&D 20조 투자…혁신 성장 선도

4차산업혁명 인재 4만명 양성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이 7일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2019년 업무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이 7일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2019년 업무계획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가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계기로 '5G+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신서비스 발굴을 통해 글로벌 시장 선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2019년도 과기정통부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를 통해 올해 △5G 세계 최초 상용화로 글로벌 시장 선점 △R&D 20조원 투자로 혁신성장 선도와 삶의 질 제고 △4차산업혁명 인재 4만명 양성 맞춤형 지원 강화라는 3대 전략을 중점 추진한다.

우선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계기로 '5G+ 전략'을 수립하고 전후방 산업 육성과 관련 신서비스 발굴을 통해 글로벌 시장 선점에 나선다.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10개소와 이와 연계된 기관별 빅데이터 센터 100개소를 구축해 데이터경제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앤서를 시범 적용하는 등 D.N.A.와 기존 산업을 융합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든다.

ICT 규제 샌드박스를 본격적으로 운영해 대표적인 성공 사례를 10건 이상 창출하고 SW 산업 진흥법을 전면 개정하는 등 ICT 전반의 제도개선을 통해 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통신안전 점검 대상을 D급 통신시설까지 확대하고 정부가 정하는 등급별 기준을 준수하도록 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초연결 통신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R&D 20조원 투자로 혁신성장 선도와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정부 R&D 예산을 8대 혁신성장 선도분야 및 데이터, AI, 수소 3대 플랫폼 등 혁신성장에 집중 투자한다.

연구자 중심 기초연구도 대폭 확대해 중장기적 성장잠재력을 확보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재난‧안전 대응, 미세먼지 저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투자도 강화한다.

과학기술혁신본부를 중심으로 과학기술 관련 범부처 협력을 주도하는 동시에, 미래 유망분야 핵심 원천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2조원 규모 범부처 신약개발 프로젝트, 바이오-ICT 융합기술 개발과 친환경적 수소 생산 저장기술을 통해 바이오경제 수소경제를 선도하고 작년 시험발사체 발사 성공을 통해 검증한 자체개발 75톤 엔진기술을 바탕으로 누리호 1;3단부를 본격 제작해 우주 발사체 자력 발사도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4차산업혁명 인재 4만명 양성, 맞춤형 지원 강화에 나선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인공지능 대학원 3개를 신설해 세계적 수준의 인재 양성을 추진하고 관련 업계에 즉시 투입 가능한 맞춤형 청년 인재 1400명과 SW 현장인력 3000명 등 실무형 인재도 양성한다.

SW 핵심교원 2600명을 양성하고 SW교육 선도학교를 1800개교로 확대하는 등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밖에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어린이, 고령자, 학생, 장애인 등에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유아(만3~5세) 대상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모바일기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모바일 뱅킹, 기차표 예매 등 활용교육도 실시한다. 치매환자 간병보조 로봇, 발달장애 아동의 인지학습을 돕는 AI가정교사, 청각장애인 음성인식 위험상황 안내 기술을 실증한다.

시내버스에 공공 와이파이 약 2만개, 도서 벽지 등 전국 공공장소에 1만개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민들이 편안하면서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5G 서비스를 발굴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모범적인 5G 상용화를 달성할 것"이라며 "R&D 20조원을 적시 적소에 투자해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국민들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과학기술 ICT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3-22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