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2 15:47 (금)
5G 상용화 암초…내달로 연기
5G 상용화 암초…내달로 연기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3.1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지국·교환 장비 준비 미흡

이통사 통신망 구축도 더뎌

삼성·LG, 단말기 출시 늦춰

고가요금제 인가 반려도 원인

이달 예정된 5세대(G) 이동통신 상용화가 사실상 불발됐다. 이에 따라 정부가 ‘세계 최초’ 타이틀에 집착한 나머지 시장 상황을 챙기지 못한 탓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2019년도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5G 상용화 일정 연기 가능성을 밝혔다.

이통사의 통신망 구축도 더디고 요금제도 정하지 못했다.

또한 장비 업체의 5G용 기지국이나 교환 장비 준비는 미흡한 상황이다.

과기정통부는 5G 상용화를 미룰 수밖에 없는 이유로 단말기 문제를 꼽았다.

본격적인 5G 통신 시대 개막과 함께 출시 예정이던 국내 제조사의 5G 스마트폰 단말기 출시가 제때 이뤄지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단말기는 거의 다 준비가 됐지만, 최종적으로 네트워크 품질 문제를 점검하고 있어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며 "제조사와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가장 먼저 출시 예정이던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는 아직 품질 안정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LG전자 ‘V50 씽큐’ 출시는 퀄컴 칩 출하 일정에 발목이 잡혔다.

통신망 구축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아직 5G 인프라가 전국에 설치되지 않아 수도권과 대도시 일부 지역에서만 5G 통신이 가능하다.

5G 단말기를 쓰더라도 데이터가 아닌 음성통화를 할 때는 당분간 롱텀에볼루션(LTE) 망 이용이 불가피하다.

지역에 따라 데이터를 쓸 때도 LTE로 변환할 수 있다.

5G 요금제도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5일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의 5G 요금제 인가를 반려했다. 중·저가 요금제가 없어 고객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정부와 SK텔레콤 간 줄다리기에 따라 서비스 출시도 다음 달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LTE가 개통됐을 때는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수조 원의 설비투자를 이끌었다”면서 “과거와 같은 수요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막대한 비용의 전국망 설비 구축을 진행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통신 업계에서는 이 같은 5G 상용화 지연을 두고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이다. 시장과 인프라의 준비 상황보다 세계 최초라는 명성에 집착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5G 킬러콘텐츠가 없는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당장 5G 전용 단말이 나온다고 해도 정작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업계는 5G 킬러콘텐츠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을 꼽고 있지만, 아직 관련 콘텐츠는 미비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5G 서비스가 상용화되더라도 단말기 가격, 요금제, 커버리지, 킬러 콘텐츠 등 여러가지 부족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당장 가입자가 급격하게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에 집착해 상용화를 서두르기 보다는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3-22
  • 발행·편집인 : 문용권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