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7:07 (월)
5G 상용망에서 최고 1.1Gbps 구현 성공
5G 상용망에서 최고 1.1Gbps 구현 성공
  • 최아름 기자
  • 승인 2019.05.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V50 씽큐’로 측정 결과
800Mbps 대비 37.5% 향상
LG유플러스가 서울 5G 상용망에서 1.1Gbps 이상 속도 구현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서울 5G 상용망에서 1.1Gbps 이상 속도 구현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서울 5G망에서 5G 전용 스마트폰으로 다운링크 속도를 측정한 결과 기존 대비 37.5% 향상됐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폰 ‘LG V50 싱큐’로 종로, 마곡 등 서울지역 상용망에서 5G 다운링크 속도를 측정한 결과, 1.1Gbps 이상의 속도를 확인했다”며 “이에 따라 사용자들은 5G의 킬러 서비스로 대두되는 AR, VR, 8K 비디오 등의 서비스를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상용화후 지속적인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의 결과라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1.1Gbps 속도는 기존 실제 고객이 확인 가능했던 속도 800Mbps 대비 약 37.5% 향상된 것이다.

이번 속도 측정은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에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는 속도 측정 앱인 벤치비를 활용했고,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연결되는 듀얼 커넥티비티(EN-DC)를 지원하는 모드로 진행됐다고 유플러스측은 설명했다. 4G와 5G 기지국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수신함으로써 5G 스마트폰의 최대 속도를 대폭 높일 수 있는 것.

예를 들어 4K 영화 한 편(30GB)을 다운로드 받을 경우 4G에서 100Mbps 속도를 보장할 경우 40분이 걸린다면 EN-DC기술을 통해 구현된 1.1Gbps로는 4분 이내에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EN-DC는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5G 단말에 데이터를 송신하는 기술로, 5G 기지국간 이동 시에도 매끄럽게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 기술은 4G와 5G 기지국간 적용되며, 향후 3.5㎓ 5G기지국과 28㎓ 5G 기지국 간에서도 적용할 예정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서울지역에서 최고의 5G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5G 스마트폰 사용자의 체감 속도 증대뿐만 아니라 다수 사용자가 동시 접속하는 경우의 속도 향상 기술도 선도함으로써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의 실제 체감 품질 향상을 제공할 계획”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6-17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