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7:14 (일)
[이슈]이통사 새로운 먹거리로 '스마트팩토리' 정조준
[이슈]이통사 새로운 먹거리로 '스마트팩토리' 정조준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5.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기업전용 5G 등 추진
코그넥스.유도그룹 등과 협력

SKT, '얼라이언스' 적극 활용
반도체 제조공정 적용 논의

LGU+, MWC서 시연
'이노베이션랩' 에서 개발
모델들이 KT 5G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보여주는 미니 제조 공정라인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모델들이 KT 5G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보여주는 미니 제조 공정라인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이동통신업체들이 5G 시대를 맞아 스마트팩토리(공장)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는 제조 장비들이 무선 통신망으로 연결돼 제품 생산부터 품질 점검까지 전 과정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으로 이뤄지는 공장을 말한다. 

스마트팩토리를 중심으로 한 제조업은 5G 혁신을 통해 변모할 대표적인 산업군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가 2018년 7월 발간한 '5G의 사회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5G는 제조업에서 15조6000억원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방형 혁신을 통한 5G 스마트팩토리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KT의 스마트팩토리 파트너 사업자인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텔스타홈멜, 유도그룹이 함께 했다. 

KT는 2015년부터 5G 규격 표준화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5G 스마트팩토리에서 '산업용 5G 통신' 표준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적용사례에서 실증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국제규격 표준화기구인 3GPP에 제출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전용 5G'를 통해 데이터 보안성과 속도를 높인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선보였다.

기업전용 5G는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일반 가입자망과 기업 내부망을 분리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했다.

인증을 거친 단말기만 접속을 허용하기 때문에 해킹 등 보안사고를 방지할 수 있으며, 별도의 구축비용과 앱을 설치하지 않고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KT가 보유한 '에지 클라우드'를 바탕으로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를 제공한다.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는 산업 데이터 저장·분석, 에지 컴퓨팅, 블록체인 기반 강력한 링크 보안, 실시간 예측 분석, 에지 기반 장애복구 등 제조업에서 필요로 하는 특화기능이 포함될 예정이다.

KT는 다양한 분야에 에지 클라우드를 제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를 완성할 수 있었다.

이번에 공개된 '팩토리메이커스(FactoryMakers)'는 스마트팩토리를 통합 관제할 수 있다.

표준화된 사용환경(UI)을 제공하는 만큼 쉽고 빠르게 공장의 장비들과 플랫폼을 연결할 수 있다. 

이 같은 연결을 토대로 공장 밖 원격지에서 관제와 운용이 가능하다.

KT가 가진 유무선 네트워크 통합 관제 역량을 바탕으로 실시간 장애 원인 분석과 원격 복구가 최대 장점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에너지, 보안 등 KT가 보유한 ICT 솔루션을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AI 서비스 기가지니 기술을 바탕으로 제조현장 장비의 소리를 분석해 장비의 유지·보수를 예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제조공정에서 생성된 막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장 설비·장비의 고장과 사용기한을 예측하는 서비스도 준비중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 등 20개 기업·기관과 함께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5G 스마트로봇, 5G 설비 및 솔루션 등을 공동개발 중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해 말 5G전용망과 특화 솔루션, 데이터분석 플랫폼, 단말을 함께 제공하는 기업전용 '올인원 패키지'를 출시,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5G 1호 고객으로 명화공업을 확보하고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장 생산라인에 고화질 카메라와 5G 네트워크,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제품의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5G AI 머신비전이 중심이다.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 반도체 제조공정에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적용도 논의하고 있다. 신세계와는 5G 미래형 유통매장을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LG전자, LG CNS와 손잡고 5세대(G) 이동통신 기반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5G 이동통신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 LG그룹 계열사가 가지고 있는 기술을 통해 MWC 현지와 한국 평택의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서울 마곡사옥에 '5G 이노베이션 랩'을 개소하고 기술개발과 상생에 나섰다. 이를 통해 국내외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들과 함께 5G 관련 기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스마트팩토리 등 새로운 기술을 개발·상용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정보통신신문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 : 2017-04-06
  • 발행일 : 2019-06-16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특수주간신문 등록사항]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6783
  • 등록일 : 2000년 12월 06일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