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6:43 (수)
[이슈]이통3사, 5G 고객 확보 위해 킬러콘텐츠 확대 안간힘
[이슈]이통3사, 5G 고객 확보 위해 킬러콘텐츠 확대 안간힘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6.0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AR스튜디오 오픈
4K 화질 3D 360도 콘텐츠 제작

KT, '리그 로브 레전드'로
e서비스 멀티뷰 생중계 서비스

SKT, 넥슨게임 VR 출시 준비

이동통신3사의 5G 이용자들을 끌어들이는 위해 ‘킬러 콘텐츠' 확대에 골몰하고 있다.

5G 킬러 콘텐츠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 콘텐츠와 초고화질 동영상 미디어가 꼽힌다. 5G 상용화 안착에 큰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서울 서초동 소재 U+AR스튜디오에서 모델이 4K화질의 360도 AR콘텐츠 제작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 서초동 소재 U+AR스튜디오에서 모델이 4K화질의 360도 AR콘텐츠 제작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4K 화질의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5G 전용 고품질 콘텐츠 보급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LG유플러스는 5G 실감형 콘텐츠 체험을 통한 5G 서비스의 조기 확산을 위해 서울 서초동 소재 아리랑TV에 약 100㎡ 규모의 ‘U+AR스튜디오’를 오픈했다.

연내 제 2 스튜디오 개관을 추진해 자체 제작 콘텐츠 수를 두 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올해까지 1500여편 이상의 고품질 AR콘텐츠를 5G서비스 이용고객에게 제공하는 한편 한류와 연계할 수 있는 K-POP 분야 외 홈트레이닝, 키즈,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AR콘텐츠로 확대해 해외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5G 상용화와 동시에 400여편의 AR콘텐츠를 5G 가입자에게 오픈한데 이어 5월 말 기준으로 750여편을 제작해 U+AR 플랫폼을 통해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상반기 K-POP 아이돌 중심으로 콘텐츠를 제작한 것이 5G 조기 확산에 주효했다고 판단, 하반기에는 더욱 영역을 넓혀 AR콘텐츠를 다양화하고 전 연령대를 포괄한 콘텐츠 제공으로 5G가입자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바이럴 효과가 좋은 SNS스타 제작 확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키즈(Kids) 장르 △5G 주고객인 30~40대를 위한 스포츠 장르 콘텐츠로 범위를 확대해 AR콘텐츠 차별화를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U+AR을 통해 현재 독점적으로 제공중인 실사 기반의 360도 입체콘텐츠를 비롯한 750여편의 5G AR 전용 콘텐츠를 연내 1500편까지 두 배로 늘린다.

갤럭시 S10 5G 단말에서 구현한 e스포츠라이브 중계 화면으로, 고객은 최대 5개 화면까지 선택할 수 있다. [사진=KT]
갤럭시 S10 5G 단말에서 구현한 e스포츠라이브 중계 화면으로, 고객은 최대 5개 화면까지 선택할 수 있다. [사진=KT]

KT는 5G 서비스와 동시에 콘텐츠KT는 'e스포츠라이브'를 통해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까지 5G로 생중계한다.
KT는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이하 LCK)'의 모든 경기를 5G 멀티뷰(Multi-View)로 생중계 한다.

지난 5월 배틀그라운드 중계에 5G 멀티뷰 기능을 적용한 데 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까지 확대된 것이다. 

배틀그라운드·스타크래프트 등의 중계 화면을 최대 5개까지 동시에 볼 수 있는 5G 가입자 전용 e스포츠라이브, 엠넷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 생방송 무대를 초고화질·멀티앵글로 즐길 수 있는 올레tv 모바일 뮤지션 Live 등이 대표적이다.

VR 콘텐츠 개발사 앱노리와 손잡고 5G 기반 멀티플레이 게임 VR 스포츠도 내놨다.

야구·양궁·농구 등의 경기를 실제 선수가 된 것처럼 즐기는 게임을 포함해 KT가 주최한 실감 미디어 콘텐츠 공모전 링크온어워드에 출전한 게임 부문 수상작 등을 즐길 수 있다.

KT는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와 VR 콘텐츠 개발과 확보, VR 콘텐츠·플랫폼 유통사업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KT가 보유한 온오프라인 VR 서비스 역량과 노하우, VR 분야에 많은 투자와 지원을 쏟고 있는 스마일게이트 스토브 콘텐츠 경쟁력을 합쳐 양사는 VR 산업 내 영향력을 한층 더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SK텔레콤은 넥슨의 카트라이더·크레이지아케이드·버블파이터 등을 VR 게임으로 출시를 준비 중이다.

게임 개발은 넥슨의 주요게임 담당 출신이 주축이 된 VR 게임전문사인 픽셀핌스와 협업한다. 라이엇 게임즈와 스폰서십 계약을 맺고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권도 확보했으며, 엠넷과 프로듀스X VR 버전을 선보인다.

증강현실(AR) 분야에서는 포켓몬고로 유명한 게임사 나이어틱과 손잡고 해리포터 AR을, AR 글래스업체 매직리프와 함께 AR 서비스도 내놓을 예정이다. 추가적으로 VR·AR 업체들과 협업을 늘려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2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