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5:57 (월)
[이슈]4차산업 이끌 인재 5년간 2250명 양성
[이슈]4차산업 이끌 인재 5년간 2250명 양성
  • 최아름 기자
  • 승인 2019.06.0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
해외연구·교육파견 본격 추진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글로벌 핵심인재 육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산업혁명 기술 선도국에서 연구개발(R&D)과 교육경험 습득을 통해 고급인재를 육성하는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의 올해 과제 수행기관 및 학생을 선발하고 본격 지원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에 따라 올해 신규 추진하는 것으로 과기정통부, 산업부, 복지부가 합동으로 5년간 핵심인재 2250명을 육성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방송 유망기술 분야 석·박사급 인재를 연 160명씩, 총 800명을 집중 양성하기 위해 협력프로젝트, 인턴십, 위탁교육형 등 3개 유형을 기획, 지난 2월 공고한 바 있다. 

이 중 협력프로젝트형과 인턴십형은 각각 해외 산·학·연과의 공동연구, 인턴십을 통해 국내 석·박사생의 연구 및 실무역량을 함양하는 과정으로, 선발된 학생들은 6~12개월 간 현지 연구 및 인턴십에 참여한다. 

올해는 20개 대학, 총 93명의 석·박사생을 미국 카네기멜론대, 조지아공대, 퍼듀대, 캐나다 워털루대학,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중국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 연구소 등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분야의 총 42개 해외 유수 기관에 파견할 예정이다.

위탁교육형은 해외 유수대학에 4차 산업혁명 기술분야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설, 파견교육을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는 인공지능 분야 세계 1위 대학인 미국 카네기멜론 대학과 공동으로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이를 위해 잠재력이 높은 총 33명의 석·박사생을 최종 선발했다. 교육생들은 사전 준비절차를 거쳐 8월 중순 미국 피츠버그로 출국하며 일주일간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8월부터 약 6개월 간 본격적인 교육에 참여한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양성된 고급인재들이 5G,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방송 신산업 선도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기관에서 글로벌 수준의 연구·교육 경험을 얻은 인력들이 국내 관련 산업에 귀중한 영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성과 창출 확대를 위해 올해 하반기 중으로 위탁교육형으로 고급인재 30여명을 추가 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19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