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6:43 (수)
[이슈]이통사, 5G오픈랩 활기…서비스 확장 앞장
[이슈]이통사, 5G오픈랩 활기…서비스 확장 앞장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6.1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판교 5G 오픈랩 개소
RU·단말 등 특화 장비 활용

LGU+, 210여개 기업 이용
‘구글 클라우드 룸’ 추가 구축

SKT,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마련
지난 1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스타트업캠퍼스에 문을 연 KT 판교 5G 오픈랩에서 참석자들이 링크플로우사의 넥밴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KT]
지난 1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스타트업캠퍼스에 문을 연 KT 판교 5G 오픈랩에서 참석자들이 링크플로우사의 넥밴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KT]

통신업체들이 5G 오픈랩 등 연구를 위한 시설과 방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국내외 스타트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5G를 활용한 서비스와 기술 아이디어를 개발할 수 있는 공간이다.

KT가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인프라를 활용해 스타트업과 일반 개발자 등 누구나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판교 KT 5G 오픈랩(open lab)’을 개소했다.

KT 5G 오픈랩은 이미 작년 9월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KT 연구개발센터에 개소했다.

5G 와 관련된 기술자원을 중소 파트너사에 제공하는 개방형 협업 지원 플랫폼으로 월 100명 이상의 사업자가 방문하여 5G를 체험하고 있다.

KT는 개방형 협업 체계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들과 5G 서비스 개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KT는 이번에 판교에 5G 오픈랩을 추가 개소하며 차세대미디어, IoT, 단말 등 다양한 분야의 신기술을 개발하는 판교의 유망한 스타트업 인프라와 협력하여 KT의 5G 인프라 및 플랫폼이 결합된 창의적 서비스 발굴을 활성화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판교 5G 오픈랩에는 5G 전용 실드룸을 통해 5G RU, 5G 단말 등 5G 네트워크 특화 장비를 활용한 5G 네트워크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중소기업과의 상생 및 성공적 비즈니스 협력을 위해 사업부서, 구매부서 등 여러 사내 부서들과 협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5G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지난 10일 판교 5G 오픈랩 개소식 기념으로 5G 기술과 개발사례를 공유하는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에 150여개사 300여명이 참여해 5G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판교 5G 오픈랩 개소와 함께 진행한 KT 5G 플랫폼 개발자 컨퍼런스는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일반 개발자까지 보다 쉽게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KT 5G 플랫폼에 대한 소개와 구글, 엔비디아(NVIDIA) 및 오픈랩에 참여한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개발사례를 공유했다. 또한 개발자가 참여해 영상분석과 AI 관련 KT 5G 플랫폼을 활용해 직접 개발을 해보는 워크숍도 진행했다.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최근 오픈한 ‘구글 룸’에서 LG유플러스 직원들과 스타트업 직원들이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U+)는 지난 4월 서울 마곡사옥에 ‘5G 이노베이션 랩’을 열었다.

LG유플러스는 ‘U+5G 이노베이션 랩’이 약 2개월동안 210여개 기업이 이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 강화를 위해 최근 5G이노베이션 랩에 ‘구글 룸’을 추가로 오픈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3일 개관한 ‘U+5G 이노베이션 랩’은 개관 첫 달인 지난 4월에 100개에 달하는 중소기업이 이용한 데 이어 5월에는 이용 기업 수가 110개를 넘어섰다. 6월 들어서도 첫째 주에만 30여개 기업이 방문해 기술 개발과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이용 기업이 꾸준하게 증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과 5G 생태계 활성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5G 이노베이션 랩’에서는 5G 서비스 개발 및 테스트에 필수적인 5G 네트워크는 물론 기지국 장비, 각종 디바이스를 제공 받아 중소기업들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이곳에서 손쉽게 기술 개발 및 테스트, 상용화까지 가능하도록 최적의 환경을 제공된다.

5G 상용 기지국 장비를 설치해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가능토록 해주는 서버룸, 쉴드박스 등을 갖춰 외부 전파로부터 간섭 받지 않는 환경에서 테스트할 수 있는 네트워크존이 마련돼 있다. 플랫폼존에서는 스마트폰은 물론 HMD 등 출시 전 각종 디바이스까지 테스트가 가능하다.

특히 LG유플러스는 5G이노베이션랩 개관 2개월을 맞아 ‘구글 클라우드 룸’을 지난 10일 추가로 오픈했다.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들이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기존 ‘T오픈랩’에 5G 관련 유무선 장비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두고 관련 업체가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에는 5G망을 이용해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스타트업 벤처폴리스’를 마련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벤처폴리스는 프랑스 파리의 ‘스타시옹 F’나 독일의 ‘팩토리 베를린’처럼 스타트업들이 입주해 기업, 대학 등과 협업할 수 있는 공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2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