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7 22:02 (토)
화웨이, 美 제재 불구 상반기 매출 증가
화웨이, 美 제재 불구 상반기 매출 증가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7.31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23.3%↑
순 이익률 8.7%
R&D 지속적 투자
량화 화웨이 이사회 의장이 올해 상반기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량화 화웨이 이사회 의장이 올해 상반기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미국의 지속적인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올 상반기 호실적을 거뒀다.

화웨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은 4013억 위안(약 583억 달러, 약 68조 87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3.2% 성장했고 순이익률은 8.7%에 이른다.

사업부 별로 살펴보면 캐리어 비즈니스 사업은 매출 1465억 위안(약 213억 달러, 약 25조 1400억원)을 기록했다.

무선 네트워크, 옵티컬 전송, 데이터 통신 등의 생산 및 출하 상황은 전체적으로 양호했다.

화웨이는 올해 7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 걸쳐 50개의 5G 상용화 계약을 맺었고 누적 15만개 이상의 기지국을 출하했다.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사업부는 매출 316억 위안(약 46억 달러, 약 5조 4200억원)을 달성했다.

화웨이는 클라우드, AI, 엔터프라이즈 캠퍼스, 데이터센터, IoT, 인텔리전트 컴퓨팅 등 ICT 기술과 솔루션을 끊임없이 강화하며 정부 및 공공 부문, 금융, 교통, 에너지, 자동차 등 각 산업의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인 신뢰를 얻었다.

올 상반기 컨슈머 비즈니스 사업부의 매출은 2208억 위안(약 321억 달러, 37조 89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아너를 포함한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 1800만대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4% 성장했다.

태블릿, PC,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출하량도 크게 늘었다. 풀 시나리오 스마트 에코시스템 설계 역량은 기본적인 체계와 내용을 갖췄다.

전 세계 화웨이 디바이스 클라우드 서비스 에코시스템 개발자는 이미 80만 명을 넘어섰으며 5억 명의 사용자 수를 기록했다.

량화 화웨이 이사회 의장은 "지난 상반기 동안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업무 운영과 조직 관리에 주력해 견실한 경영을 이뤘다“면서 "지속적 투자를 이어가 올해에만 R&D에 1200억 위안(약 309억 달러, 약 20조 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08-17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병남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