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2:35 (목)
웨이브 독점 콘텐츠 효과, 유료가입자 확보 순항
웨이브 독점 콘텐츠 효과, 유료가입자 확보 순항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10.0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두전, VOD 시청량도 대박
일일 유료가입자 순증 4.5배 상승
트래픽도 30% 증가
웨이브 오리지널 '조선로코-녹두전' 공식 포스터
웨이브 오리지널 '조선로코-녹두전' 공식 포스터

지난달 출범한 웨이브가 오리지널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국내 최초 공개 미드 시리즈 등 독점 콘텐츠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콘텐츠웨이브는 웨이브 출범 후 서비스 개편과 홍보마케팅, 독점 콘텐츠 효과 등으로 일일 유료가입자 순증 수치가 평소대비 최대 4.5배, 피크타임 트래픽도 최대 30%이상 치솟았다고 2일 밝혔다.

웨이브는 출범하면서 월정액 가입자에게 1000여편 영화를 무료 제공하고,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에도 나서면서 볼거리를 늘렸다.

웨이브가 100억원 규모의 제작비를 전액 투자한 ‘조선로코-녹두전’은 KBS2 방영이 시작된 지난 9월 30일 시청률 7.1%로 출발, 10월 1일 화요일에는 8.3%로 시청률이 상승했다.

웨이브는 ‘녹두전’ VOD를 온라인 독점으로 제공 중이다. 10월 1일자 데이터 기준, ‘녹두전’은 웨이브에서 제공하는 국내 드라마 총 시청시간의 8.8%를 점유했다. 웨이브가 최신작은 물론 구작시리즈까지 모두 제공하는 서비스라는 점을 감안하면, TV시청률 대비 매우 높은 점유율로 볼 수 있다. 최신 드라마로 한정 시 시청점유율은 약 16% 수준이다.

단독 공개 해외시리즈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웨이브는 국내 최초로 ‘세이렌’, ‘매니페스트’, ‘더 퍼스트’ 등 미국 드라마(이하 미드) 시리즈를 오픈했다.

세 시리즈는 총 240여개 작품을 제공하고 있는 웨이브 미드 카테고리에서 약 24%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전체 미드 시청시간도 종전대비 2배 증가했다.

프로야구와 e스포츠 서비스도 추가됐다.

웨이브는 오늘부터 내달 10일까지 진행되는 ‘2019 LoL 월드 챔피언십’을 라이브 생중계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의 5G기술을 활용한 프로야구 멀티뷰 서비스, VR콘텐츠도 제공 중이다.

콘텐츠웨이브 이희주 본부장은 “웨이브 첫 오리지널인 녹두전에 대한 반응이 매우 고무적”이라며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웨이브 구독권의 가치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10-2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