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7:09 (금)
전자조달에 지능정보기술 적용
전자조달에 지능정보기술 적용
  • 김연균 기자
  • 승인 2019.11.2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혁신조달포럼
나라장터 전면개편 논의
지능정보기술 전문가로 구성된 디지털 혁신조달포럼이 나라장터 전면개편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능정보기술 전문가로 구성된 디지털 혁신조달포럼이 나라장터 전면개편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조달청은 19일 오전 대전 유성구 문지동에 위치한 인공지능연구소 ‘너드팩토리’에서 ‘디지털혁신조달포럼’ 첫 회의를 개최했다.

디지털 혁신조달포럼은 정부기관, 학계, 연구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지능정보기술 전문가로 구성했다. 포럼은 전자조달시스템에 인공지능,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정기적으로 주제를 정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정부혁신’을 뒷받침하고 지난 10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이 추구하는 원칙에 맞춰 전자조달시스템을 개편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회의인 이날 혁신조달플랫폼, 나라장터 전면개편 등 조달청이 구축·운영하는 전자조달시스템에 인공지능을 적용해 최종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효과적으로 얻고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개편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혁신조달플랫폼은 혁신조달에 대한 ‘수요제기부터 제품구매까지’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전자조달시스템으로 올해 12월까지 구축 후 2020년 오픈 및 고도화 추진이 예정돼 있다.

한편 나라장터 전면개편은 2002년부터 구축 운영중인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를 인공지능·클라우드·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으로 고도화 하는 개편사업으로 내년 상세 설계를 거쳐 2021년 본격적인 구축에 돌입한다.

이번 포럼을 통해 도출된 개선 방안은 향후 조달청에서 추진하는 혁신조달플랫폼 고도화 사업과 나라장터 시스템 전면 개편 방안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무경 청장은 “인공지능·블록체인 등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전환의 시대 속에서 정부가 선제적으로 이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나라장터, 혁신조달플랫폼에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도입해 최종 이용자의 관점에서 서비스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