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1:07 (목)
지하철 화재 시 AI 기반 최적 대피로 선정·안내
지하철 화재 시 AI 기반 최적 대피로 선정·안내
  • 최아름 기자
  • 승인 2019.12.0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계연구원
9일 열린 시연회에서 화재 시 AI 기반으로 선정된 최적 대피로가 안내되고 있다. [사진=한국기계연구원]
9일 열린 시연회에서 화재 시 AI 기반으로 선정된 최적 대피로가 안내되고 있다. [사진=한국기계연구원]

지하철 화재 시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인공지능(AI) 딥러닝 모델을 활용, 화재 위험성이 없는 최적의 대피로를 선정해 안내하는 시스템이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AI 기반의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을 개발하고 9일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에서 연구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

시연회에서는 기계연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AI 딥 러닝 모델을 이용한 대피로 안내 시스템이 소개됐다.

이를 이용하면 지하철 역사 내부에 설치된 30여 개의 IoT 센서가 온도와 일산화탄소, 연기농도 등에 따라 화재 위험성을 평가하고 최적의 대피로를 선정한다. 이 정보는 모니터와 천정에 설치된 130여 개의 레이저 표시기로 전달돼 지하철 바닥면에 밝은 조명으로 대피로 방향을 표시한다.

연구성과 시연회에서는 지하철 2층, 지하 1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및 지하 1층 통로에 불이 났을 때를 가정한 시연이 이뤄진다. 불이 난 위치와 시간에 따라서 녹색 유도등이 위험한 곳을 피해 다른 방향의 출구로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게 된다.

특히 이번 연구성과는 대전시가 지역 사회의 문제를 출연연구기관과 손잡고 해결하기 위해 연구비를 지원한 ‘대전시-연구기관협력사업’을 통해 수행돼 관심을 모은다. 또 4차 산업혁명의 대표 기술로 꼽히는 AI를 시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활용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연구팀은 향후 대전지역 소재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고 국내·외 기술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지하철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핵심은 승객이 골든타임 내 안전하게 대피하는 것”이라며 “AI를 활용해 위기상황에 빠르게 대처하는 이 기술이 실 생활에 적용돼 시민들의 안전한 삶을 구현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