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7 15:56 (월)
[ICT광장] 한국형 뉴딜을 V2X 단말기와 인프라의 신속한 확산과 전개의 기회로
[ICT광장] 한국형 뉴딜을 V2X 단말기와 인프라의 신속한 확산과 전개의 기회로
  • 이민규 기자
  • 승인 2020.05.1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치현 한국ITS학회 회장

코로나19 사태의 한 가운데서 접한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다. 최근 정읍에서 자전거를 타다 어머니 승합차에 치여 사망한 8살 아들에 관한 뉴스가 그것이다.

가슴이 먹먹하고 답답해지기도 했지만 이러한 사건들이 세인과 미디어의 관심에서 얼마나 지속될까 자문하게 되고, 교통안전을 현 팬데믹(pandemic)과는 비교할 수 없다고 자조 섞인 결론을 내리게 된다.

그러면서도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환경 조성에 관한 연구가 본업인 나 같은 이들이 적어도 무언가 해야지 손 놓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작은 죄책감이 들기도 한다.

C-ITS의 핵심기술인 WAVE 기반 V2X를 도입하면 교통사고를 기대 이상으로 경감시킬 수 있음은 이미 오랫동안 주지되어 왔다.

우리는 팔로워의 신중함 때문이랄까 공적 투자에 주저하다가 5G 기반 CV2X, 자율주행기술 등 상대적 신기술의 출현으로 확장성, 경제성, 시장성 및 수용성, 기술성숙도 등 복잡한 이해 사이에서 기술 선정에 아주 긴 교착상태를 경험하고 있다.

아직 진행되고 있는 여러 C-ITS 실증사업으로 그간의 논란이 종식될 수도 있겠으나 제공되는 안전장치(safety feature)에 대한 확신과 효용이 중요한 소비자의 눈으로 보면 지갑을 열기에 여전히 걸림돌이 적지 않아 보인다.

먼저 median vehicle age라는 것이 있다. 미국과 EU는 12년, 11년에 가깝고 우리나라에서는 관심이 적지만 2016년 7.5년을 지나 지금은 8.0년에 근접할 것으로 추정된다.

차량의 반이 8년 이상의 노후 차라는 것인데 AM product가 신속히 시장에 침투되지 않는 한 V2X가 약속하는 safety feature는 극소수 차량들이 어쩌다 경험하는 기능이 되지 않겠는가.

하이패스 같은 자동통행료징수시스템(ETCS)은 그 효용이 뚜렷하여 차량 내 장치(OBU, On-Board Unit)의 시장침투율(MPR)이 5%에 이르면 비장착 차량과의 서비스 차별화를 실감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각종 인센티브로 MPR을 견인해 놓으면 이후 시장은 성숙단계로 이어졌다.

하지만 V2X(특히 V2V) 경우에는 상대 차량에 OBU가 없다면 핵심 기능은 거의 무용지물이 된다. 위험한 상황 서 너 번에 적어도 1회 이상 경고음이 작동되리라는 확신 없이 OBU를 구매할 운전자가 얼마나 있겠냐는 것이다. 필자는 MPR이 적어도 30%에 다다라야 소비자가 V2X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연도별 편차는 있으나 교통사고의 반은 폭 9m 미만의 도로에서 발생한다. 각종 유틸리티와 부속물, 주정차 등 무질서한 도로 환경에 보행자가 공존하는 이곳을 우리는 이면도로라고 한다.

이곳은 통신사들이 관심을 가지는 많은 정보의 빠른 취득 보다는 V2X를 통한 OBU간(웨어러블 포함) 신속한 인지로 사고 위험을 알리는 것이 최우선시 되어야 할 공간이기도 하다.

필자는 이상 거론한 두 가지 문제들만으로도 정상적인 경제·사회 분위기에서는 V2X 서비스를 실감하기까지 십수년 이상 소요될 것이라는 조심스런 예측이 가능하다고 본다.

하지만 이러한 장애들을 일시에 타계할 수도 있는 여건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영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한국형 뉴딜정책으로 지칭되는 경기부양책이 그러한 기회로 보인다는 것이다.

기술 방식은 하이브리드로, 민관의 인프라 투자는 고유 역할을 충실히 하는 방식으로, 무엇보다 무상에 가까운 OBU의 보급과 함께 다양한 V2I 서비스의 발굴과 구현에 신속하고 유례없는 투자를 해보자는 의견이다.

C-ITS에 대한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지원이 대규모 경기부양 패키지에 포함된다면 투자 대비 효용이 유례없이 높은 사업의 하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Tag
#C-IT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1-17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