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7:53 (수)
지역방송, 지상파UHD 정책 전면 재검토 촉구
지역방송, 지상파UHD 정책 전면 재검토 촉구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0.07.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된 환경…방송사 고사 위기
무리한 UHD 도입 일정 늦춰야
국산 장비 성숙에도 시간 필요

MBC경남, KNN 등 지역 방송사들이 정부의 지상파UHD 정책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해 12월, 방송통신위원회는 2015년 마련된 지상파 UHD 정책 이후 달라진 방송통신환경과 국내외 기술여건 등을 반영해 새로운 UHD 정책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일 진행된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정책의 윤곽이 나타났다. 공영방송 수신료 인상, 중간광고 허용, 미디어 전반의 개혁 등이 골자다.

이번 지역 방송사들의 성명서 발표는 정부의 새로운 정책이 변화된 미디어 환경과 지역 방송의 어려움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로 풀이된다.

지역 방송사들은 “넷플릭스·유튜브 등 글로벌 미디어 그룹의 국내 진출과 통신사의 방송사 인수합병 등 미디어 시장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고 있다”며 “지상파 방송광고매출이 매년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지상파는 향후 존립을 걱정할 정도로 경영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가장 큰 문제로 지상파UHD 3단계 도입 정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약 1600억원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3단계 UHD방송 추진은 지상파의 경영을 회복 불가능한 상태로 전락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1월, 지역 방송사는 UHD방송 3단계 도입 추진일정 변경과 연도별 UHD 정부정책방향 편성비율 검토 필요성에 대해 공동 합의하고 요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국내 UHD방송장비는 대부분 외산으로 구성돼 있고, 개발된 국산 방송장비를 신뢰하고 사용하기에는 수년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지역 방송사는 “현장에선 UHD방송장비 개발의 미성숙 등으로 인해 방송제작 시간이 HD에 비해 약 5배 이상 더 소요되는 등 아직 제작 환경이 미흡하다”며 “UHD방송 시장이 성장하지 못한 상황에서 정책 편성비율을 준수하기 위해 UHD 프로그램 제작에 무리하게 투자할 경우 지역 지상파는 공공 미디어로서의 역할을 다하기도 전에 공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3단계 UHD방송 도입을 3년 늦추고 다년간 순차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방송도입 일정을 변경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원활한 UHD방송 도입 및 방송을 위해 TV 제조사의 이익 일부를 공공기금으로 조성해 양질의 UHD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하고, 장비 구매를 위한 세제혜택 지원과 UHD방송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 마련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지역 방송사는 “지상파방송은 해소되지 않는 차별적 규제와 진흥, 활성화 정책의 부재 속에 놓여있다”며 “지역방송발전지원 특별법은 유명무실한 상황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UHD 단계별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지역 지상파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