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4:13 (토)
무선통신 기업서 IoT 전문 기업으로 탈바꿈
무선통신 기업서 IoT 전문 기업으로 탈바꿈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0.09.1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수 KT파워텔 대표
모빌리티 등 집중 공략

2023년 IoT 매출 360억 달성
스타트업과 제휴 강화
100억 규모 재원 조성
김윤수 KT파워텔 대표. [사진=KT파워텔]
                                    김윤수 KT파워텔 대표. [사진=KT파워텔]

“KT파워텔의 역량을 바탕으로 KT그룹 및 외부 업체와 협업해 사물인터넷(IoT) 시장에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KT그룹 내 모빌리티 IoT 전문기업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작지만 강한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겠습니다.”

김윤수 KT파워텔 대표는 사물인터넷(IoT) 전문기업으로의 탈바꿈을 선언했다.

KT파워텔은 IoT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KT그룹의 IoT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15일 발표했다.

주력 사업인 무전통신 서비스를 넘어 IoT 사업으로 사업 전환을 추진해 2023년 IoT 매출 36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KT파워텔은 통신형 데이터 차량용 단말기, 디지털 운행 기록계, 위치관제 서비스 등 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80억원 수준이다.

이를 위해 KT파워텔은 모빌리티 분야와 저전력 IoT 표준 기술(eMTC) 분야를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KT파워텔은 이를 위한 전담 조직도 신설할 계획이다. 

기존의 차량 및 안전관리 IoT 상품을 고도화하는 한편 IoT 기술이 활발하게 도입되고 있는 어린이 통학버스, 냉장 배송 분야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KT그룹과의 사업협력을 통해 eMTC 시장에 진출한다.

최근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공유형 전기자전거와 전통킥보드에는 위치 정보, 배터리 잔량 모니터링 등을 위한 통신 기술이 필요하다.

여기에 eMTC 기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전기자전거 서비스 ‘일레클’을 운영하는 나인투원과 사업 제휴를 진행하는 등 연내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에서 43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 스마트도로 등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 분야에서도 사업 기회를 찾을 계획이다.

추가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100억원 규모 투자 재원도 조성한다.

다양한 사업자와 지분 투자 등 제휴를 추진하기 위한 협력 전담 창구를 만들 예정이다.

국내 IoT 시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기술을 접목하면서 지난해 처음으로 규모가 10조원을 돌파하는 등 연평균 22% 이상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