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4:13 (토)
스마트폰 외형 진화 가속…펴서 쓰고 돌린다
스마트폰 외형 진화 가속…펴서 쓰고 돌린다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0.09.16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돌려 사용하는 ‘윙’ 선봬
내년 상반기 롤러블폰 출시 예상

삼성, 화면 접는 갤럭시Z폴드2
사전예약 6만대 판매…흥행 돌풍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윙' 제품사진. [사진=LG전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윙' 제품사진. [사진=LG전자]

펴서 쓰는 것은 물론이고 돌려 사용하는 등 직사각형이던 스마트폰 외형이 진화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2에 이어 LG전자가 디스플레이를 돌려 사용하는 '윙'을 발표했다.

LG전자가 14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 공개 행사에서 말았다 펴서 쓰는 롤러블폰을 다음 혁신 모델로 깜짝 예고했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겠다며 최근 발표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필요할 때 6.8인치 메인 스크린을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4인치 세컨드 스크린이 나타난다.

2개의 디스플레이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LG 윙'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두 화면에 사용하거나 두가지 애플리케이션을 각각의 디스플레이에서 활용할 수 있다.

디자인만 봐도 멀티 태스킹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여기에 가볍고 얇아 휴대하기 간편한데다 폴더블폰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LG전자는 이날 윙 온라인 공개 행사 영상 마지막 부분에서 'Hold your breath(숨을 죽이고 기다리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새로운 폼팩터의 스마트폰 형상을 공개했다.

검은 영상 배경에 윤곽밖에 보이지 않지만, 그립(손잡이) 부분을 서랍처럼 열었다 닫으면서 내장된 화면이 펼쳐졌다가 다시 내장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LG전자가 준비 중인 롤러블폰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LG전자가 직접 롤러블폰에 대해 티저 영상으로 예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내년 상반기 출시설도 나온다.

이에 따라 윙에 이어 롤러블폰이 LG전자 혁신 전략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앤드류 코플린 LG전자 MC 영국법인 부서장은 이날 행사에서 "스마트폰 시장은 정점에 도달했다"며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를 통해 틀에 박힌 스마트폰 폼팩터에서 벗어남으로써 기존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다른 접근을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앞서 모바일 롤러블 디스플레이로 추정되는 상표권을 출원했고, 롤러블폰 디자인 특허도 여러 개 등록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폴드1’(이하 ‘폴드1’)은 1세대 폴더블폰을 상용화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고 있다.

'갤럭시 Z 폴드2'와 '갤럭시 Z 플립 5G'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Z 폴드2'와 '갤럭시 Z 플립 5G'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오는 18일 정식 출시하는 폴드2는 ‘화면을 접어야 하는 이유’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는 제품이다.

단순히 1세대 보다 더 나은 2세대가 아닌, 폴더블폰으로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다.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는 지난해 출시한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의 후속 제품으로 화면이 커지고 사용 경험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전작 4.6인치에서 6.2인치로, 내부 디스플레이는 7.3인치에서 7.6인치로 커졌다.

11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 갤럭시Z폴드2의 국내 사전 판매량은 이동통신사와 자급제 물량을 합쳐 6만대 수준이다.

239만8000원이라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이형 폼팩터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를 끌어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작 대비 수급 역시 안정화됐다.

해외 제조사에서도 폴더블폰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모토로라는 최근 폴더블폰 '모토 레이저 5G'를 발표했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의 '갤럭시Z플립'과 비슷하게 위아래로 접히는 클램셸(조개껍데기) 형태로 펼쳤을 때 6.2인치 크기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최근 미국에서 5.6인치 디스플레이 두 개를 힌지로 연결한 '서피스 듀오'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화웨이도 이르면 10월 중 두 번째 폴더블폰인 메이트X2를 출시할 전망이다.

이 제품은 화면을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의 전작 '메이트X'와 달리 삼성전자처럼 인폴딩 방식을 채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