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9:26 (금)
사람 타는 드론 ‘PAV’, 자율주행 보다 빠른 상용화 ‘순항’
사람 타는 드론 ‘PAV’, 자율주행 보다 빠른 상용화 ‘순항’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0.09.2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주행 대비 시간단축 탁월
기술난이도 상대적으로 낮아

정부∙지자체, R&D∙실증 박차
현대차, 5인승 컨셉기 공개
현대자동차가 선보인 PAV 컨셉기 ‘S-A1’.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선보인 PAV 컨셉기 ‘S-A1’. [사진=현대자동차]

사람이 탑승할 수 있는 드론인 ‘PAV(Personal Air Vehicle)’가 차세대 이동수단으로서 자율주행 보다 먼저 상용화를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른바, ‘플라잉카(Flying Car)’의 실현이다.

PAV의 장점은 단연 시간 단축 효과가 꼽힌다.

말그대로 하늘을 비행해 목적지에 도달하기 때문에 도로 주행과는 비교할 수 없는 시간 단축 효과를 발휘할 전망이다.

기술적 난이도가 그리 높지 않다는 것도 자율주행 보다 빠른 상용화를 가늠케 한다. 도로 및 타차량과의 상호작용과 같은 환경적 요인의 영향을 많이 받아 고도의 센싱 기술이 필요한 자율주행과 달리, PAV는 설정된 항로만 이탈하지 않으면 주변의 영향을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다. 관건은 수직이착륙 기술과 무인 자율비행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는 데 달렸다.

업계가 예상하는 PAV의 상용화 시기는 2025년이다. 완전자율주행차가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2027년 보다 2년이 빠르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세계 PAV 시장규모는 2040년 약 1조5000억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정부도 PAV 산업 육성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PAV 개발 및 교통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민관 합동 발전전략협의체를 결성했다.

이 협의체는 자동차, 항공, 배터리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 학계, 연구계가 참여해 핵심 R&D과제인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개발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산업부는 분산전기추진 등 핵심기술, 지상장비 개발·시험과 함께 시속 200 km 이상급 시제기 개발 등을 추진하고, 국토부는 기체 인증기술, 자동비행제어시스템, 안전운항체계 및 교통서비스 도입방안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오는 11월 PAV 특별자유화구역을 지정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지자체가 PAV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인천시 옹진군은 지역 내 PAV 실증센터 조성과 PAV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위해 관계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PAV사업 최적지로 자월도를 선정하고, 주변 섬과 덕적군도 해상권역을 공역으로 하는 조성계획을 국토부에 제안하기도 했다. 자월도는 주변 막힘이 없으면서 해풍∙해무와 산악 및 해안 등의 다양한 자연적 테스트 환경을 갖추고 있어 PAV 실증센터 조성에 최적지라는 설명이다.

자월도가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면 국토부 소관인 안전성 인증, 비행승인, 특별감항증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전파인증 등의 편의를 제공받아 자유롭게 실증 및 사업화를 진행할 수 있다.

옹진군은 PAV 실증센터 주변 사업지를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관련 R&D사업과 천문공원 조성사업 등 도서지역의 특성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대표 차량제조사인 현대자동차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PAV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올 초 CES 전시회를 통해 PAV 컨셉의 ‘S-A1’기를 공개한 바 있다.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된 이 PAV는 세계 최대 모빌리티 전문기업 우버(Uber)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