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01 09:50 (일)
[기자수첩] '코로나19와 동행하는 삶' 준비됐나요?
[기자수첩] '코로나19와 동행하는 삶' 준비됐나요?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09.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말부터 확산된 코로나19 사태.

이 질병은 지난해 12월께 중국에서 최초 보고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지난 1월 19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 35세 여성이 확진자로 밝혀졌다고 질병관리본부(현 질병관리청)가 첫 감염 사례를 발표했다.

이 질병을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에서 확산이 시작됐다는 의미에서 '우한 바이러스'나 '차이나 바이러스'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공산당(중공)이 해당 바이러스를 인위적으로 만들었다거나 질병의 해외 확산 방지 노력을 소홀히 했다고 주장하며, 중공이 이번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는 의미에서 이 바이러스를 '중공 바이러스(CCP Virus)'라고 부르기도 한다.

중공은 이 같은 명칭이 지역이나 인종 차별에 해당한다며 반발하는가 하면, 질병 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발끈'하고 있다.

코로나19와 관련된 다양한 명칭들로 사회적인 갈등이 벌어지기도 한다. [자료=구글 캡쳐]
코로나19와 관련된 다양한 명칭들로 사회적인 갈등이 벌어지기도 한다. [자료=구글 캡쳐]

코로나19 명칭과 관련된 일들은 해당 질병이 전 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낳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하겠다.

시선을 국내로 돌려 현재 상황을 살펴보면, 바이러스는 다양한 변종이 발생하고 있으며 새로운 감염자들도 계속 나타나고 있다.

이제는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동선 추적이 불가능하다는 의미에서 '깜깜이 감염자'라고 부르는 환자들이 여럿 발생하고 있음은 여러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되기도 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신교의 대면 예배 금지, 차량을 이용한 집회 금지, 대중교통 감축 운행 등을 실시하고 있지만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특정 대상만 겨냥해 형평성에 어긋난다거나 법익 침해 최소성에 반한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한다.

과거 '사스'나 '메르스' 등의 확산 때와 달리 코로나19 감염 확산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각종 방역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피로감은 연일 높아지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코로나19가 한두달 유행하고 끝날 질병이 아니라 일년 이상 장기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경기 침체와 일자리 감소를 완화·해소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는 알 수 없는 미래의 일이지만 코로나와 함께(위드 코로나) 지내야 하는 삶은 오늘의 것이라는 이야기다.

최근 개최된 한국정보통신설비학회의 학술대회에서 최경 강원대 교수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우리 사회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문을 발표해 관련 산·학·연의 주목을 받았다.

최 교수는 감염자 발생 이후 동선 파악 식의 사후적 대책에서 바이러스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 방역으로 전환할 것과, 센서를 스마트시티 도시관제센터에 연동해 빠르고 체계적인 방역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종교시설, 극장·공연 등 문화시설,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 등에 바이러스 감지 센서를 설치·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도와 시민들이 안심하고 산업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ICT 기반의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최 교수의 논문은, 움츠러든 사회 분위기를 일신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일성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는 그 누구도 확답할 수 없다. 반면, 앞으로도 이번 사태와 유사한 일이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다. 인류가 있는 한, 바이러스도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점을 받아들이면서도 인류의 발전과 안녕을 구가할 방법을 치열하게 고민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정부와 ICT 산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여러 가지 효과적인 방안을 찾아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