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01 09:50 (일)
AI·IoT기반 스마트 인프라로 'K-물류' 실현
AI·IoT기반 스마트 인프라로 'K-물류' 실현
  • 이길주 기자
  • 승인 2020.09.2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물류 발전 방안 발표
구리·화성·의정부 3곳에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

ICT·유통·제조 복합 설치
지능형 유통 플랫폼 구축
로봇배송·공동분류기술 개발

인공지능(AI)·IoT·로봇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물류산업이 '로지스틱스 4.0' 체제로 변화중이다.

시대적 흐름에 대응키 위해 드론 배송, 로봇, 지하 물류망이 합쳐진 스마트 그린 대규모 물류 단지가 국내에 조성된다.

한국형(K)-스마트 물류 시범도시를 목표로 구리·화성·의정부 3곳에 2조8000억이 투입돼 e커머스 물류단지가 오는 2024년까지 구축될 예정이다.

해당 단지가 물류에 ICT, 제조시설, 유통 등 첨단 스마트 인프라가 구축된 곳으로 만들어져 K-물류 실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스마트 물류, 그린 물류, 사람중심 물류 등 3대 정책방향 및 5대 추진전략을 통해 K-물류 구현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첨단물류 유통인프라가 확충된다.

거점 물류 인프라 조성을 위해 생활물류 수요가 집중되는 구리, 화성, 의정부 수도권 교통거점에 e-커머스 지원을 위한 물류단지 3개소를 조성한다.

도시 외곽에 산재한 물류창고를 e-커머스 물류단지로 집적화하고 물류기능에 더해 유통, IT, 제조시설을 복합적으로 설치하는 시설로 2024년까지 물류단지 지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천안 물류단지 내에 중·소 물류기업, 스타트업 등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장기간 안정적으로 사용 가능한 기업 공유형 물류센터를 확충하기 위해 오는 10월 착수해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 도시철도 차량기지 내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택배업체 등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유형 물류센터를 올해 지축 물류센터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10개소 확충할 계획이다.

도시 내 택배 작업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고가도로 하부·공영주차장 등 도시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올해 말까지 택배분류장 10개소를 우선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주요 연안지역에서 잡힌 수산물을 산지 인근에서 집하-저온·냉동보관-포장 등 원스톱 처리할 수 있는 공유형 스마트 집하장을 2024년까지 20개소가 만들어진다.

물류 유통시스템 스마트화가 추진된다.

물류시스템 전반의 디지털 혁신을 유도하기 위해 내년부터 2027년까지 총 1699억원을 투자해 로봇배송, 공동분류·배송, 콜드체인 화물, 신선식품 포장 분야 등에 대한 첨단기술을 개발한다.

또한 첨단 물류기술이 적용된 K-물류 시범도시로 조성해 미래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범적으로 3기 신도시에 대한 첨단 물류계획 수립에 착수하고, 신도시 개발계획에도 반영한다.

기존도시를 대상으로 지역사회와의 협업을 통해 물류서비스 개선하는 스마트 물류 실증단지를 2025년까지 총 10개소 조성한다.

수요자 요구를 토대로 교통상황·운송비용·시간 등을 실시간 분석해 최적의 물류 솔루션을 제시하는 통합물류서비스(LaaS)를 구현하기 위해 기술개발을 추진된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수소화물차가 도입 확산된다.

경유연료 중심의 화물차를 친환경 미래운송수단인 수소화물차로 전환하기 위해 2030년까지 영업용 대형 수소화물차 1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화물차 확산을 위해 2021년부터 수소화물차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고 수소화물차 상용화 시점에 맞춰 민간 보급이 확산될 수 있도록 연료보조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수소화물차 운행 시범노선을 선정해 화물차용 대용량 수소충전소 2기를 구축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내년까지 울산 수소모빌리티 내 규제자유특구에 수소지게차 10대, 이동식 수소충전소 1기를 구축해 시험 운행하고 2023년부터 상용화를 추진한다.

일일 운송거리가 길고, 환경오염·소음 등을 야기하는 배달대행 분야에 전기이륜차를 우선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배달 주문이 집중되는 주요 도심지역에 배터리를 쉽게 교체할 수 있는 배터리 교환형 충전시설을 2021년까지 약 80기가 구축된다.

택배 화물배송업 종사자들을 위한 제대로된 보호 체계도 마련된다.

인증업체는 쉼터 조성, 정부 보조금 등을 우선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생활물류법이 제정돼 공제조합 설립근거가 마련되면 공제회 설립 등을 통해 소화물배송업 보험료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특수형태근로자거나 플랫폼 종사자인택배, 소화물배송 종사자에게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종사자의 산재보험 가입률을 높이고 실업급여도 지급될 수 있도록 관계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산업 육성을 위한 법적 기반도 마련된다.

생활물류 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관리하고 관련 종사자를 보호하기 위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 연내 제정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입법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 물류·유통 지원도 강화된다.

내년부터 민간이 노후창고를 첨단화하거나 신축하는 경우, 스마트 물류센터로 인증 받은 시설은 정부가 이자비용을 지원해 시세보다 2% 저렴하게 매년 5천억원 융자를 제공한다.

매년 20개 이상 물류·유통 스타트업을 발굴해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창업부터 성장단계까지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신선식품 생산자는 판로를 개척하고 소비자는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온라인 기반 상생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직거래 교육·컨설팅, 오픈마켓·홈쇼핑 등 입점을 지원한다.

전통시장에서 판매 중인 반찬·식자재 등을 대상으로 물류·배송시스템과 연계해 정기배송 구독 경제모델을 개발하고 전통시장 상인의 온라인 거래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생활물류 발전방안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주기적으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급변하는 현장상황에 맞게 과제를 지속 발전·보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