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7:59 (월)
이통, 3분기 실적 '청신호'···소비자 불만 대처 미흡
이통, 3분기 실적 '청신호'···소비자 불만 대처 미흡
  • 이길주 기자
  • 승인 2020.10.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 확산
IPTV 등 성장 3Q 호실적 전망

5G 불통 등 서비스 불만 급증
일부에게 차별적 보상금 지급

가이드라인 마련 공개 보상 필요
자율정화 협의체 실효성도 의문
이통사의 3분기 실적이 양호할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소비자 불만에 대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통사의 3분기 실적이 양호할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소비자 불만에 대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판매 비중 증가와 마케팅 비용 효율적 집행 등으로 아직 공식 발표는 안됐지만 이통3사의 3분기 실적이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통3사 3분기 호실적이 예상되는 이유는 5G 가입자 증가세로 인한 MNO 부문의 실적 개선과 외출보다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져 IPTV 등 미디어 분야의 성장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비자 품질불만을 몰래 차별 보상하거나 온라인에서 적발한 불법 판매 글을 제대로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이통3사가 소비자를 위한 대체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나오고 있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이통3사의 올해 3분기 합산 매출 전망치는 14조1440억원, 영업이익은 9040억원으로 전망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 3597억 원을 기록할 전망이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9.07%, 전 분기 대비 8.18% 늘어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LG헬로비전 인수 효과로 매출 3조3740억원, 영업이익 2285억원을 기록 각각 전년대비 4%, 46.5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3분기 매출 6조858억원, 영업이익 30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06%, 1.54% 감소할 전망이다. 수치상으로 부진한 실적으로 보일수 있지만 방송통신발전기금 등 일회성 비용을 제거하면 내용 면에서는 우수한 실적이라는 게 업계의 의견이다.

이통3사의 실적은 올라가고 있지만 5G 불통 등 서비스 불만 급증에도 소비자 불만 해소 해결이 미흡해 이에 대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통3사가 민원을 제기한 가입자 일부에게만 몰래 차별적으로 보상금을 지급해 5G 불통 문제를 축소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참여연대가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통3사가 민원을 제기한 이용자들에게만 차별적으로 보상금을 지급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과기정통부 민원실에서 2019년 6월부터 10월까지 해결한 민원 중 이통사에서 5G 문제에 대해 보상한 11건의 사례가 확인됐다.

5G 커버리지 안내 안한 사례 4건은 남은 이용약정기간 전부 매월 2만원의 할인 보상으로 받았다. 이 중 한 건은 커버리지 안내 동의서가 확인되지 않은 명백한 통신사 귀책사유가 있는 사례임에도 20만7000원의 보상금으로 마무리 됐다.

최근에는 5G 통신불통을 호소하며 통신분쟁조정위원회에 분쟁조정을 신청한 A씨에게 KT가 분쟁조정 취하 조건으로 32만원의 보상금을 제시하며 사전합의를 시도한 사실이 밝혀졌다.

과기정통부 민원이나 방통위 분쟁조정을 신청한 매우 극소수의 5G 가입자들만이 소액의 보상금을 받고 있고 여전히 5G 불통현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다수의 이용자들은 정부와 이통사의 공식적인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5G 불통문제의 책임을 부인해왔던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가 공식적인 책임인정이나 공식적인 피해 보상없이 과기정통부에 민원을 제기한 5G 이용자들에게만 차별적으로 개별적으로 보상금을 지급하며 5G 불통문제를 축소해온 행위가 매우 중대한 국민 기만임을 지적했다.

문은옥 참여연대 간사는 “정부가 지금이라도 고통 받고 있는 5G 불통 피해자를 파악하고 보상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일괄적이고 공개적인 보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통3사가 온라인 불법 편법행위를 근절하겠다며 발족한 ‘자율정화 협의체’의 실효성이 부족해 문제가 되고 있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온라인 자율정화 협의체는 8~9월 오픈마켓, 카페 등 SNS와 뽐뿌 등 커뮤니티를 포함해 2115개 채널에서 총 1만1194건의 온라인 판매 글을 모니터링 했다.

이 가운데 4247건을 불법 게시물로 적발하고 이통사 자율대응이나 포털 신고 등 조치를 요청했다.

하지만 실제 게시글 수정이나 삭제, 2일 이상 활동 중지 등의 조처가 이뤄진 것은 이 중에 약 33%인 1417건에 불과해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조명희 의원은 "온라인상 허위과장 광고나 불법보조금 지급 등은 시장구조를 왜곡해 종국적으로는 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만큼 통신사와 정부의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상반기부터 현재까지 5G 서비스를 이용하다 LTE로 요금제를 변경하는 사람이 56만 2656명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하지만 위약금 때문에 요금제 변경을 못하고 고가의 5G 요금을 계속 납부하는 이용자까지 포함하면 실제 5G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이용자가 최소 60만명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을지로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는 김양수 씨는 “5G서비스나 품질 등으로 통신사에 민원을 제기하면 품질 불만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 할뿐 제대로 된 불만사항이 시정 안 된다”면서 “이통3사가 이익에만 급급하지 말고 소비자 불만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줄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