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3:05 (화)
[기자수첩] 이통사는 5G 28㎓ 구축 실적 ‘제로’ 해명해야
[기자수첩] 이통사는 5G 28㎓ 구축 실적 ‘제로’ 해명해야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10.2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하 기자.
박광하 기자.

"지원 단말장치가 국내에 출시되지도 않았는데 기지국 구축부터 하는 게 좀 그렇잖아요."

지난 상반기 때부터 최근까지 국내 이동통신3사의 28㎓ 대역 5G 기지국 구축 실적이 전무하다는 내용을 취재하면서 들은 여러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관계자의 말이다.

이통3사가 인프라 구축을 위해 선제적 투자를 해왔던 과거를 새카맣게 잊어버린 듯한 발언이었다.

28㎓ 기지국은 '더 빠른' 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조건이다. 이통3사가 강조했던 'LTE보다 20배 빠른 5G 서비스' 광고를 구현하려면 현재로서는 28㎓ 대역을 활용한 5G 서비스 외에는 대안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통3사가 28㎓ 기지국 설치를 시작조차 하지 않은 걸 보면 광고 내용을 현실로 만들려는 생각이 당장은 없는 것 같다.

이통3사의 이 같은 행동에는 28㎓ 대역 주파수의 특징이 원인이라는 게 이동통신 산업계의 분석이다. 손이나 창문 같은 장애물에도 전파가 가로막혀 통신이 이뤄지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보다 28㎓ 5G 서비스를 먼저 시작한 미국에서도 해당 서비스의 접속성공률이 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결국 실내 서비스를 위해서는 실내 기지국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전국에 건물이 좀 많은가.

이 같은 문제점을 극복하지도 못한 채 막대한 투자비용을 들여 28㎓ 기지국 구축에 나선다 한들 결국은 통신 품질이 좋지 않다는 불만 접수가 폭주하게 될 것이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돈 들여 뺨 맞는 모습을 자처할 이유가 없다.

이통사들은 3.5㎓ 5G 기지국 전국 구축 완료 시점 즈음에 어떤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LTE 기술을 개량한 LTE-A 기술이 등장했던 것처럼, 이통3사는 기술적 '구세주'를 기다리는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1200㎒ 대역폭을 가진 6㎓ 비면허 대역을 공급하기로 하면서 이 대역에서 3GPP의 NR-U 기술 표준을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면허 대역에서 뿐만 아니라 비면허 대역에서도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준 것이다. 5G 서비스 제공에 이용할 주파수 대역이 늘어나면 더 빠른 속도 제공이 가능하다.

실내에 와이파이 장치를 설치하듯, 6㎓ NR-U 장치를 설치해 건물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서비스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28㎓ 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대역의 주파수를 이용하므로 전파 도달 면에서도 이득이 있다. NR-U 기술 표준에는 면허 대역과 비면허 대역 주파수를 함께 묶어 사용해 통신 속도를 높여주는 LAA 모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의 폭을 확장하면 더 많은 차량이 다닐 수 있는 것처럼, 통신 대역폭을 추가 확보해 통신 속도를 높인다는 개념이다.

물론 NR-U의 한계도 분명하다. 28㎓ 대역 주파수보다 속도, 지연시간 등의 성능이 떨어진다고 이동통신 산업계는 보고 있다. 5G NR-U LAA 모드를 활용해도 LTE의 20배 속도 구현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비면허 주파수 대역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므로 장치의 난립으로 인한 전파 혼·간섭 가능성도 있다.

또한, NR-U 기술 표준을 현실에서 적용하려면 관련 장치 상용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 산업계에서는 NR-U를 이용한 서비스가 구현되기 까지는 3~4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한다.

LTE보다 20배 빠른 속도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은데 현재 기술로는 구현이 어렵다면, 그야말로 답이 없는 상황이다.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찾을 때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28㎓ 대역 5G 기지국 구축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통신3사의 고민을 십분 이해하더라도, 이들의 자세는 정상적이 것이 아니다.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에 책임을 지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20배 빠른 속도 구현이 당장 어렵다면 고객인 시민들에게 현재 기술적 한계에 대해 쉽고 자세히 설명하고 어떤 대안을 준비하고 있는지 알려야 한다. 과대광고를 믿고 5G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에 대한 보상도 명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

광고 문구 어딘가에 '최대'라는 표현을 넣기도 했으니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회피하려 든다면 시민들의 신뢰를 잃는 속도가 기존보다 20배 빨라질 수 있다. 물론 '최대' 속도 말이다.

시장의 신뢰를 잃은 기업의 말로는 대체로 좋지 못하다. 시장 개방이 확대·강화되는 국제적 추세에서 국내 이통시장을 3사가 독점하고 있는 특수한 지위가 영원하리라 보장할 수 없다. 기존의 폐쇄적 태도에서 벗어나 시민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