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5:26 (수)
재난대응 미래 설계, 1840억 R&D 사업 박차
재난대응 미래 설계, 1840억 R&D 사업 박차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0.11.2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등 4개 부처 설명회
예산 48% 이상 증액 책정

2021년부터 계속 사업 눈길
XR·통신망 이용 기술 개발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해양경찰청 등이 18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재난안전 관련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삼성전자]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해양경찰청 등이 18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재난안전 관련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삼성전자]

내년도 재난안전 현장 대응을 위해 184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행정안전부를 비롯해 경찰청, 소방청, 해양경찰청 등은 출연사업 또한 직접수행을 통해 스마트 현장 지원 시스템 구축 등 80개 과제를 수행한다.

4개 부처는 ‘2021년도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 합동설명회’를 오는 26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내년도 재난안전 연구개발 투자방향 △기관별 투자규모 및 투자방향 △사업별 연구목표 및 내용 등을 공개키로 했다.

내년도 정부안으로 책정된 4개 부처의 재난안전 연구개발 예산은 총 1840억원이며, 올해 1240억원보다 600억원(48.4%)이 늘어났다. 재난안전 연구개발 사업 기간은 짧게는 2년, 길게는 7년간 진행된다.

부처별로는 행정안전부 880억원(34.6% 증가), 경찰청은 492억원(118.7% 증가), 소방청은 207억원(31.0% 증가), 해양경찰청은 261억원(31.0% 증가)이다.

내년에 공모되는 부처별 주요 신규과제와 규모를 살펴보면, 먼저 행안부는 신종 감염병 해외유입 예측 및 지능적 차단 기술개발(12억원) 등 44개 과제를 수행한다.

특히 지능형 상황관리 기술개발에 4개 과제를 수행한다.

내년부터 최대 2025년까지 진행되며 △분석예측-원격감시-의사결정 연계 지능형 상황관리 표준화 및 총괄 시스템 기술개발 △위성영상 활용 지능형 재난관측·감시 기술 개발 △재난 지역 접근 제한과 안전지역 유도를 위한 스마트 지오펜싱 구성 및 정보 전달체계 기술개발 △재난현장 사고 수습활동 지원 스마트 현장지원 시스템 구축 등 관련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이외에 통신망 기반 차세대 통합 상황관리 플랫폼, 이동형 로봇 기반 재난 사고 현장조사·공유 기술도 개발될 예정이다.

경찰청의 신규과제는 △112 긴급출동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10억5000만원) △AI 기반 범죄수사 지원(10억5000만원) 등 17개이며, 274억원 규모이다. 확장현실(XR) 기반 복합테러 대응 교육훈련 및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 사업 1개 과제도 추진된다.

소방청은 △소방안전관리자용 피난시뮬레이션 및 지능형 화재현장 대피시스템 개발(8억원) △소방안전관리자의 화재 초동조치를 위한 의사결정 및 인지훈련 시스템 개발(7억5000만원) 등 3개의 신규과제에 18억원 규모이다.

해경청은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VTS 운영 플랫폼 기술개발(10억원) △군집수색 자율 수중로봇시스템 개발(20억원) 등 16개 신규과제에, 예산은 84억원이다.

한편 이번 설명회는 2021년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 추진전략 및 연구내용을 산·학·연 연구자 및 일반 국민에게 안내하고 내년에 있을 신규과제 공모에 참여하고자 하는 연구자들의 사전준비를 돕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정안전부 ‘안전한-TV’ 유튜브 채널과 ‘재난안전 연구개발 합동설명회 홈페이지(www.2020safekorea.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11월 26일 14시)하고, 실시간 질의응답도 진행할 예정이다.

실시간 생중계를 시청하지 못한 연구자도 볼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안전한-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