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4:22 (목)
"디지털뉴딜·코로나 대응 적극 지원“
"디지털뉴딜·코로나 대응 적극 지원“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1.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ICT 신년인사회
사상 최초 온라인 개최
'과학기술인ㆍ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온라인 참가자들이 새해 다짐을 화면에 내보이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2021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덕담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은 8일 온라인을 통해 ‘2021년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디지털 뉴딜을 통한 대한민국 새로운 도약, 과학기술과 ICT가 연결하겠습니다’를 주제로 열린 신년인사회는 새해를 맞아 정보방송통신인과 과학기술인과 이 한 자리에 모여 과학기술과 ICT를 통한 국가 발전과 새로운 결의를 다짐하기 위한 교류의 장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계철 ICT대연합 회장, 이우일 과총 회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현장에 참여하고 정보방송통신·과학기술 인사 1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한국판 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빠르게 경제를 회복시키고 디지털 경제로 전환도 적극 추진하겠다”며 “ICT 강국을 넘어 디지털세계화 선도국으로 함께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으로, 코로나에 성공적으로 대응해 왔다.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며 “고성능 컴퓨터와 인공지능의 도움으로 진단키트를 단시간 내 개발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계철 ICT대연합 회장은 신년인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가운데에서도 K-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수출했으며 OECD 디지털 정부평가 1위, 반도체 1등 국가로서의 역량을 대내외에 과시한 바 있다"며 "디지털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온 국민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일 과총 회장은 "뉴노멀 시대를 맞아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역할이 광범위해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위기를 종결할 백신.치료제 개발도 과학기술의 몫"이라며 "끈기 있게 나아가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새 시대를 앞당기자"고 밝혔다.

이어 각계 대표 신년다짐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과학기술계 대표는 신혜진 한국화학연구원 선임연구원, ICT계 대표는 박성현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42서울 교육생이 참여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는 물론 새롭게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대응을 위해 치료제 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겠다"며 "한국판 뉴딜도 반드시 성공시키고 최선의 결과를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는 온라인 참가자가 함께하는 단체 카드 섹션 퍼포먼스도 마련됐다. 화면 분할을 통해 각 참여자의 신년 축하 메시지가 영상을 통해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