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7:50 (금)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초광대역 통신 기술 적용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초광대역 통신 기술 적용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1.2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이노텍, 시장 공략 가속
위치 인식 정확도 높여
LG이노텍이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LG이노텍이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LG이노텍이 위치 인식 정확도와 보안성을 높인 차량용 ‘디지털 키 모듈’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키 모듈’은 차량에 탑재해 자동차와 스마트폰 간 무선 데이터 송수신을 가능하게 하는 통신 부품이다.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차문을 열고 잠그거나, 시동을 걸 수 있는 차세대 자동차 키다. 운전자는 스마트폰으로 차량 제어는 물론 주행거리, 연비, 타이어 공기압 등 차량 상태도 한눈에 볼 수 있다.

특히 디지털 키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빌려줄 수 있고, 트렁크 개폐 등 특정 기능만을 허용할 수도 있다. 열쇠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 자동차 키를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스마트폰이 자동차 내부 있어야 운전이 가능해 차량 도난 위험이 적다.

이번에 LG이노텍이 개발한 ‘디지털 키 모듈’은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인 UWB(Ultra Wideband, 초광대역) 기술과 독자적인 알고리즘을 적용해 위치 인식 정확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자체적인 통신 해킹 방지 기술로 보안성을 강화한 것도 장점이다.

‘디지털 키 모듈’을 차량에 적용하면 기존 대비 약 5배 정도 더 정확하게 스마트폰 위치를 감지할 수 있다. 실제 스마트폰 위치와 모듈의 인식 위치 간의 오차범위를 기존 50cm에서 10cm이내로 줄인 것이다.

예를 들어 기존 모듈이 5m떨어진 곳에 있는 스마트폰을 4.7m에서 5.2m 사이에 있는 것으로 인식했다면, 이 모듈은 4.9m에서 5m 이내에 위치한 것으로 비교적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BLE(Bluetooth Low Energy, 저전력 블루투스) 대비 거리와 방향 정확도가 높은 UWB 기술을 사용했다. 여기에 고유의 무선 통신 안테나 설계 기술과 독자 개발한 위치 측정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LG이노텍은 ‘디지털 키 모듈’로 차세대 차량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 회사는 2022년 양산을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유럽의 글로벌 완성차 및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유인수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담당(상무)은 “디지털 키 모듈을 활용해 고객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이 가능할 것”이라며 “운전자에게 편리하고 안전하며 즐거운 주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혁신 부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