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한 디지털보안 혁신기술 뽑는다
유망한 디지털보안 혁신기술 뽑는다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03.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다음달 7일까지 접수
KISA 로고.
KISA 로고.

국내 정보보호 우수 기술을 선정하고 이들 기술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이 전개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2021년도 우수 정보보호 기술(제품·서비스) 지정제도' 공모 절차를 공지하고 비대면 서비스·5G·AI·클라우드 등 혁신기술과 정보보호를 결합한 우수 기술을 심사해 지정한다고 최근 밝혔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제도는 정보보호산업진흥법 제18조에 따라 정부가 창업 7년 이하 정보보호 벤처기업의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 및 기술을 지정해 홍보·판로개척 등을 지원하는 제도로, 2018년부터 시행해 올해로 4년째를 맞이했다.

제도 시행 결과 지난 3년간 국내 벤처기업 11개의 정보보호 기술이 우수기술로 지정됐으며, 지정 기술을 보유한 4개 기업은 약 142억 규모의 투자액 유치, 8개 기업은 69건의 EU·미국 등 주요국을 포함한 국내외 특허 및 지재권 출원, 2개 기업은 인니·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 등의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KISA는 전했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로 지정 시 △기술 홍보 등에 활용 가능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명의 지정서·지정마크·현판 △기술 전시 및 홍보영상 제작 지원 △과기정통부 KISA 지원 사업 참여 우대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특히 올해는 대상 사업이 AI 보안기술 및 클라우드 관련 지원 사업 등까지 확대돼 더욱 많은 기업이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우수 정보보호 기술 지정 공모는 다음달 7일까지 진행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과기정통부 또는 KISA 웹사이트에서 기술·제품·서비스별 지정 신청서를 내려받아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공모 관련 설명회가 오는 26일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될 예정이다.

우수 기술에 대한 심사는 정보보호 산학연 전문가·변리사·벤처투자자 등으로 구성된 별도의 평가위원회에서 신규성, 독창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지정기술을 최종 선정하게 된다.

최광희 KISA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역량 있는 정보보호 기업의 성장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대비하는 'K-사이버방역' 체계 구축의 기반이 된다"며 "이번 공모에 물리보안·AI·비대면 등 디지털보안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